UPDATED. 2020-08-05 07:23 (수)
통합당, 특검 요구…"민주당 숫자로 거부해도 국민 보고 간다"
통합당, 특검 요구…"민주당 숫자로 거부해도 국민 보고 간다"
  • 이호진 기자
  • 승인 2020.07.06 06: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기 전 차를 마시고 있다. 2020.7.5/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미래통합당이 6일부터 국회 일정에 합류한다. 더불어민주당의 상임위원장 독식과 3차 추가경정예산안 단독 처리 등에 반발하며 의사일정을 보이콧했지만, 의정활동을 더는 미뤄놓을 수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통합당은 국회 복귀에 따로 명분이 필요하지 않다는 입장을 보여 왔다. 본회의와 상임위원회 일정에 불참한 것은 여당이 홀로 국회를 운영한 데 대한 항의 표시였을 뿐이고, 반발 의사는 충분히 밝힌 만큼 더 이상 민생은 손놓지 않겠다는 게 통합당의 입장이다.

먼저 통합당은 국회 복귀의 첫 걸음인 상임위원회 배분을 이날(6일) 마무리할 예정이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통합당 의원들을 상임위원회에 임의로 배정한 것을 철회하면 보임계를 다시 제출하는 방식으로 배분에 나설 방침이다.

국회 복귀 후 첫 행동은 국정조사와 특검이다. 통합당은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과 윤미향 민주당 의원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관련 활동에 대해 국정조사를 요구할 예정이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년 내에 완전히 비핵화를 하겠다고 약속했다'고 했다는 거짓말과 위안부 할머니들을 사리사욕의 미끼로 삼은 윤미향씨의 치졸한 행태를 국정조사로 밝혀내겠다"고 강조했다.

한명숙 전 국무총리 재수사 건,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 갈등에 대해서도 진상규명의 칼날을 들이대겠다는 방침이다.

주 원내대표는 "법무부장관과 검찰총장 및 현직 검사장들이 뒤엉켜서 싸우고 있는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은 특검을 발동시켜서 해결하겠다"며 "현직 검찰총장 부인이 연루됐던 '옷 로비사건'과 마찬가지로 검찰은 이 사건에서 손을 떼고 국정조사와 특검을 신속히 가동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7.5/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통합당은 이와 함께 추 장관 탄핵소추안도 제출할 계획이다. 통합당 핵심 관계자는 당 소속 의원들이 탄핵소추안을 모두 확인했다며, 다음 의원총회에서 이를 확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홍정민 민주당 원내대변인이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통합당의 국정조사 요청은 불가하다는 입장"이라고 한 만큼 관철이 쉽지는 않을 전망이다. 원구성 협상 과정에서는 국정조사를 지렛대로 내밀 수 있었지만, 협상이 종료됐다는 한계도 있다.

이에 대해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숫자로 거부하면 사실상 어렵지만, 국민의 시선과 여론이 있어서 모든 사안에 대해 일일이 거부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우리는 국정조사가 반드시 이뤄져야 하는 이유를 조목조목 치열하게 설명해서, 이를 거부하는 것은 부정과 불법을 숫자로 덮는 것이라는 낙인을 계속해서 찍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합당은 이 같은 대여공세와 함께 각종 특별위원회를 통한 '정책야당' '대안야당'의 모습도 강조하겠다는 구상이다.

5개 특별위원회를 구성할 예정인 통합당은 라임·옵티머스 사태로 대표되는 금융비리 관련 특위, 정부의 부동산 정책 관련 특위, 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 논란과 관련된 특위 등을 꾸리고 여론전과 대안 마련에 나설 계획이다.

수적 열세에 밀려 다소 무력한 모습을 보였지만, 통합당은 "국민만 보고 가겠다"며 여론 반전을 꾀하는 모습이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기자간담회에서도 거듭 '국민'을 강조했다. 그는 "통합당은 국민의 삶을 짓누르는 민생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상임위원회에서, 본회의에서 국민과 국익을 위해 싸울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또 "우리가 두려워하고 받들 대상은 오직 국민뿐"이라며 "국민의 아픔이 있는 곳에 언제든 통합당이 있다는 것을 몸으로 증명해보이겠다"고 언급했다.

 

 

 

 

 

 

 

주호영 원내대표가 미래통합당의 7월 임시국회 복귀를 선언한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모습. 오는 6일 열리는 임시국회에서는 15일 출범을 예고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놓고 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충돌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2020.7.5/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