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5 07:23 (수)
경기도 어린이집 84.5%가 도 회계관리시스템 도입... 연말까지 100% 추진
경기도 어린이집 84.5%가 도 회계관리시스템 도입... 연말까지 100% 추진
  • 이재인 기자
  • 승인 2020.07.14 07: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올 연말까지 ‘경기도어린이집회계관리시스템(도 시스템)’ 100% 도입을 추진 중인 가운데 현재까지 도 어린이집 10곳 가운데 8곳이 도 시스템을 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경기도에 따르면 6월 말 기준으로 경기도어린이집회계관리시스템을 도입한 어린이집은 9,153곳으로 도 전체 어린이집 1만835곳 가운데 84.5%를 차지하고 있다. 올해 초 기준 2,376곳(21%)보다 6,777곳이 늘어난 것으로 4배가 넘는 성장을 기록한 셈이다.

세부적으로는 국공립어린이집 1,001곳(100%), 민간·가정어린이집 7,758곳(83.3%), 법인 등 기타어린이집 394곳(76.1%)이다.

‘경기도어린이집회계관리시스템’은 어린이집 운영비 사용에 대한 공공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경기도가 지난 2017년부터 구축한 시스템이다. 2018년 9월 국공립어린이집 의무도입 시행을 시작으로 현재는 민간과 가정, 법인 어린이집까지 도입을 추진 중이다.

도 시스템을 사용하는 어린이집은 모든 운영비를 승인(등록)된 전용 결제카드(클린카드)로 사용하고, 사용내역을 도 시스템에 등록해 관리해야 한다. 모든 회계서류와 증빙서류도 도 시스템에 저장·보관하므로 어린이집에서는 이중적으로 종이서류를 별도 출력해 비치하지 않아도 된다.

이 밖에도 어린이집에서 매월 보건복지부 보육통합정보시스템 전송 전에 도 시스템을 통해 회계 처리 오류여부를 사전 검증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도는 시스템 도입률을 높이기 위해 사용이 능숙하고 재무․회계 역량이 뛰어난 어린이집 원장 43명을 보육코디네이터로 위촉해 초기 사용자를 위한 전산 교육을 520회에 걸쳐 실시했다. 또한 헬프데스크(1644-6840)의 전담 상담인원 운영으로 시스템 사용에 대한 편의성을 높였다.

또, 지난해 4월에는 경기도어린이집연합회와 ‘공정보육 실현을 위한 상생협약’을 맺고 연합회로부터 회계관리시스템 도입에 대한 적극 협력 약속을 얻어냈다.

경기도는 도입률이 높은 시·군에게는 기관 표창과 특별조정교부금을 지원하고 시스템을 도입하지 않은 어린이집은 내년 운영비 지원을 배제하는 등의 정책을 통해 올해 연말까지 도내 모든 어린이집에 시스템 도입을 100% 완료할 방침이다.

이순늠 경기도 여성가족국장은 “도의 지원을 받는 만큼 예산집행 과정에서 투명성과 공공성이 보장돼야 한다”며 “어린이집에 대한 다양한 지원정책을 추진해 부모가 아이들을 믿고 맡길 수 있는 공보육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