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4 06:48 (화)
민변 "박원순 고소사건 진상규명하고 피해자 보호해야"
민변 "박원순 고소사건 진상규명하고 피해자 보호해야"
  • 이호진 기자
  • 승인 2020.07.15 07: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 변호사가 13일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관에서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사건의 경위를 설명하고 있다. © News1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여성인권위원회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이 전직 비서 성추행 혐의로 고소된 사건과 관련해 진상 규명과 피해자 보호를 촉구했다.

민변은 14일 논평을 통해 "성추행·성희롱 여부뿐만 아니라 고소인의 피해 호소에 따른 적절한 조치가 있었는지가 밝혀져야 한다"며 "고소장이 어떤 경로로 피의자 지위에 있는 박 시장에게 전달됐는지 등을 포함한 모든 의혹을 조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민변은 "수사기관은 '공소권 없음' 처분을 하기 전에 박 시장이 하루 만에 사망한 이례적인 상황 등을 고려해 고소인이 제출한 증거물 조사와 참고인 조사를 진행해야 한다"며 "서울특별시는 50만명의 반대 청원에도 불구하고,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른 바 있으므로 진장 조사의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한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 시장 소속 정당 인사, 지지자는 그들이 지키고자 하는 박 시장의 명예가 행동의 미화나 피해자에 대한 비난에 있지 않다는 점을 되새기고, 2차 피해를 발생시킬 수 있는 모든 행위를 즉각 중지해야 한다"며 "박 시장의 반대자들이 자신의 이해관계에 따라 정쟁에 이용하려는 시도도 멈춰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