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5 07:23 (수)
'서울시장 공천 어쩌나' 이낙연-김부겸, 메시지 온도 차
'서울시장 공천 어쩌나' 이낙연-김부겸, 메시지 온도 차
  • 이재인 기자
  • 승인 2020.07.17 07: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당권 도전에 나선 이낙연 의원(오른쪽)과 김부겸 전 의원이 15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한국경영자총협회 창립 50주년 기념행사에서 반갑게 인사하고 있다. 2020.7.15/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내년 재·보궐 선거가 갑자기 대선 전초전 수준으로 판이 커졌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사태로 부산시장에 이어 서울시장 자리마저 공석이 되면서다.

더불어민주당은 '정권 재창출'의 발판이 될 수 있는 서울시장 자리를 사수해야 하는 상황이다. 문제는 '귀책 사유가 자당에 있을 경우 후보를 내지 않아야 한다'고 규정한 당헌이다. 결국 후보를 내려면 당헌을 개정하거나, 안희정 전 지사 사례처럼 당헌을 개정하지 않은 채 비판 여론을 무릅쓰고 후보를 내야 한다.

이에 대한 갑론을박이 오가는 가운데, 차기 당권 주자인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도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하지만 두 당권주자의 메시지에는 미묘한 온도 차가 있다.

먼저 입장을 밝힌 것은 김부겸 전 의원이다. 김 전 의원은 페이스북 등 여러 채널을 통해 "만약 당원들의 뜻이 공천이라면 제가 국민께 엎드려 사과드리고 양해를 구하겠다. 필요하면 당헌을 개정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반면 이 의원은 이에 대해 명확한 의견을 내놓지 않은 가운데 16일 기자들과 만나 "지금 지도부에서 후보와 관계없이 하시거나 말거나 하는 것이 정당하다"며 이해찬 대표 등 현 지도부의 결정에 달렸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이에 대해 (당권) 후보들이 말하는 것은 부적절한 사안이라고 생각한다"며 말을 아꼈다.

이 의원이 김 전 의원에 비해 신중한 태도를 취하는 배경에는 이 의원이 '대중적 지지도'를 기반으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1위를 달리고 있다는 현실 때문이다.

고(故) 박원순 시장의 성추문 의혹이 국민적인 공분을 사고 있는 만큼 의혹이 어느 정도 해소되기 전까지 박 시장 사태로 불거진 재·보선 문제에 대한 메시지를 내는 것이 상대적으로 부담스러울 수 있다.

실제 이 의원의 측근들 사이에서는 진상규명 결과를 확인하기도 전에 재·보선이 화두에 오르는 것을 우려하는 기류가 있다.

당헌 개정의 시점에 대해서도 이 의원과 김 전 의원의 생각은 결이 다르다. 이 의원은 당헌 개정을 현 지도부의 몫으로 돌렸는데, 김 전 의원은 시점에 대해 명확하게 선을 긋지 않았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당권과 대권을 분리하는 당헌·당규상 2년의 임기를 완주할 수 없는 이 의원과 당권 완주를 목표로 한 김 전 의원의 입장 차이가 드러나는 대목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당권에 이어 대권까지 앞둔 이 의원이 만약 당대표직에 올라 보궐선거에 대한 책임을 온전히 질 경우 자칫 대선 준비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현실적인 고민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현재 당내 분위기는 '그럼에도 민주당이 후보를 공천해야 한다'는 쪽에 기울어 있다. 이에 당권 주자들이 '정권 재창출'이란 사명 아래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공천을 하지 말아야 한다는 입장을 내기는 쉽진 않을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다.

다만, 당헌 개정의 시점 등 방식에 대해선 논쟁이 붙을 여지가 있다.

이 의원이 당헌 개정 등을 두고 '이번 지도부'가 결정해야 한다고 밝힌 것은 '다음 지도부'가 해야 한다는 다수의 민주당 핵심관계자들의 입장과는 대조적이다. 정치적 부담이 큰 결정인 만큼 벌써 서로 공을 떠넘기는 듯한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