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4 06:54 (목)
실업률 4% 외환위기 이후 21년 만에 7월 최고
실업률 4% 외환위기 이후 21년 만에 7월 최고
  • 이재인 기자
  • 승인 2020.08.13 06: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전 서울 구로구 남구로역 인근 인력시장에서 일용직 근로자들이 일거리를 구하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 2020.8.13/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지난달 취업자가 전년동월대비 27만7000명 줄면서 5개월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취업자가 5개월 연속해서 감소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여파가 이어지던 2009년 1~8월 8개월 감소 이후 11년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통계청이 지난 12일 펴낸 '2020년 7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15세 이상 취업자는 2710만6,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27만7,000명(-1.0%) 감소했다.

이에 실업자 수는 114만명에 육박하며 같은 달 기준으로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21년 만에 가장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