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2 07:37 (화)
새벽 마라톤회의 끝에 의사단체 "집단휴진"…정부 "업무개시명령"
새벽 마라톤회의 끝에 의사단체 "집단휴진"…정부 "업무개시명령"
  • 이호진 기자
  • 승인 2020.08.26 07: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2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등 의사협회 관계자들과의 면담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의사단체는 26일 집단휴진을 진행하기로 최종 결정했다./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정부와 대한의사협회가 26일 오전 2시까지 집단휴진 철회에 대한 합의를 시도했지만, 전공의들 반발로 최종 무산됐다.

이에 따라 26일부터 3일간 의료계 2차 집단휴진은 예정대로 강행될 전망이며, 정부는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하겠다는 입장이다.

정부와 의료계는 25일 오후에 시작한 회의를 26일 오전까지 이어가는 등 마라톤 회의를 벌였으나, 최종 합의에 실패했다.

이번 회의에서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마무리될 때까지 의대 정원 확대 등의 정책을 유보하고, 대한의사협회는 집단휴진을 중단하겠다고 잠정합의를 봤다.

그러면서 의협은 해당 사안을 대한전공의협의회(이하 대전협) 대의원총회에서 안건으로 올려 추인받는 것을 전제조건으로 내세웠다. 대전협은 이미 지난 21일부터 무기한 집단휴진을 강행하고 있던 상황이었다.

그러나 집단휴진 철회 안건은 대전협 '긴급 임시대의원총회'에서 부결됐다. 대전협 지도부는 의협이 파업 철회를 결정했으니 동참하자고 설득했지만, 지지를 얻지 못했다. 일부 대형병원 전공의들의 반대 목소리가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의협도 집단휴진을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정부 측에 전달했다.

정부 관계자는 "전공의 대의원 투표 결과 파업을 유지하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며 "의협도 집단휴진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정부 관계자는 "정부도 업무개시명령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돼버렸다"며 "이를 어기는 의사는 현장에서 파악한 뒤 고발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