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2 07:37 (화)
통합 "모든 일정 취소"…민주 출입 국회 사진기자 코로나19 확진
통합 "모든 일정 취소"…민주 출입 국회 사진기자 코로나19 확진
  • 이재인 기자
  • 승인 2020.08.27 06: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회의를 취재한 사진기자가 26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국회에 비상이 걸렸다. 이 기자가 이날 오전에 참석한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는 이해찬 민주당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박광온·남인순·이형석 최고위원 등 10여명 이상이 참석했다. 2020.8.26/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미래통합당은 더불어민주당 출입 사진기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에 따라 27일 일정을 모두 취소하기로 했다.

통합당은 26일 비상대책위원회 등 다음날 일정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출입 사진기자의 코로나19 양성 판정에 따라 국회안전상황실은 27일 국회 본청과 의원회관, 소통관을 폐쇄하기로 했다.

해당 기자는 이날 오전 민주당 최고위원회의를 취재했다. 이 자리에는 이해찬 민주당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박광온·남인순·이형석 최고위원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국민의당도 공보실 공지를 통해 "국회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본청 폐쇄 조치로 인해 내일 최고위원회의 개최가 취소됐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