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2 07:37 (화)
'코로나 긴급지원' 4차추경 논의…규모·사업 확정할 듯
'코로나 긴급지원' 4차추경 논의…규모·사업 확정할 듯
  • 이재인 기자
  • 승인 2020.09.04 07: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9.2/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4일 고위 당·정 협의를 열고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긴급 지원을 위한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논의한다.

당·정은 이날 협의에서 4차 추경 규모와 세부 사업 내용을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당·정은 전날(3일) 실무 협의를 갖고 5조원 이상 10조원 미만 규모의 4차 추경을 편성하기로 잠정 합의했다.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업종·계층에 대한 지원 목적으로 편성된다. 애초 민주당은 재난지원금 지급을 염두에 두고 추경 논의를 시작했지만 이낙연 대표 체제의 신임 지도부가 '맞춤형 지원'에 무게를 실으면서 추경 사업 내용도 재난지원금과는 거리가 멀어졌다.

당·정은 이번 추경에 현금성 지원을 포함한 다양한 지원책을 반영하기로 하고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집합명령금지 등 조치로 피해를 입은 업종, 계층을 선별해왔다.

매출에 타격을 입은 여행사나 노래방, PC방, 체육시설 등이 대표적인 지원 업종으로 거론된다. 실제로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들 피해 업종에 휴업보상비 명목으로 100만원을 지급하는 안을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중순 종료되는 고용유지지원금 지급 기간을 늘리거나 프리랜서 등 근로자의 인건비를 보조하는 방안도 논의 테이블에 올라가 있다.

당·정은 이날 협의에서 4차 추경안에 대한 윤곽을 잡고 편성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추석 전 추경 집행을 목표로 하는 만큼 늦어도 이달 중순에는 추경안이 국회에 제출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