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0 16:41 (화)
여야, '착한 임대인' 지원연장 법안 처리에 공감대
여야, '착한 임대인' 지원연장 법안 처리에 공감대
  • 이재인 기자
  • 승인 2020.09.24 06: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2020년도 제4차 추가경정예산안 합의사항 발표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0.9.2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여야가 23일 소상공인 임차인에게 임대료를 깎아준 이른바 '착한 임대인'을 지원하는 법안 처리에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찾아가 임대인 세제 혜택 연장을 제안했고 주 원내대표도 이에 총론적 동의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김 원내대표가 착한 임대인 관련한 지원 법안에 대해서 빨리했으면 좋겠다고 제안해서 주 원내대표가 총론적으론 동의했다"며 "기재위에서 논의해야 할 사안이라 아직 마무리가 안 됐다"고 말했다.

정부는 건물주 임대인이 소상공인 임차인에게 임대료를 깎아주면 인하액의 50%를 소득세·법인세 등 세액공제로 돌려주는 방침을 올 하반기까지 6개월 더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민주당은 윤후덕·전용기 의원 등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을 발의하며 추진 중에 있다.

국민의힘 원내 관계자는 이에 대해 "우리도 합리적으로 객관적으로 판단하고 또 정말 부동산시장을 위해서도 그런 노력이 필요하다고 한다면 우리가 협조를 안 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