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0 16:41 (화)
"가족 간 전파, 외부감염 5배" 군포 3대 6명 확진…추석 반면교사로
"가족 간 전파, 외부감염 5배" 군포 3대 6명 확진…추석 반면교사로
  • 이재인 기자
  • 승인 2020.09.28 07: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명절을 앞둔 27일 경남 지역 한 전통시장에 손님들이 몰렸다.(자료사진) 2020.9.27/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경기 군포시에서 일가족 6명이 가족모임 이후 한꺼번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는 사례가 발생하면서 다가오는 추석연휴 친지 간 감염에 대한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온다.

28일 군포시에 따르면 지난 25일 군포시 궁내동에 거주하는 A씨(100세 이상·군포164번)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아 격리병원으로 이송됐다.

A씨의 감염 이후 26일 자녀(50대·군포165번)가 확진판정을 받았고 27일에도 A씨 배우자(80대·군포166번)와 자녀 2명(50대·군포167번, 60대·안양194번), 손녀((20대·안양195번) 1명이 잇따라 확진판정을 받았다.

A씨의 가족들은 지난 13일 8명이 모이는 가족모임을 가졌다. 확진판정을 받은 이중 군포 거주 가족 4명은 같은 집에 살고 있었지만 나머지 가족들은 타지에서 이날 모임을 위해 고향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군포시 관계자는 "군포시에 거주하는 가족 분들은 접촉하신 분들이 없어서 추가 감염은 없을 것 같다"면서도 "안양에 거주하는 가족들의 경우는(감염이 확산될지는) 잘 모르겠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라 정확한 감염원이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가족모임 이후 3대가 한꺼번에 감염되는 사례가 나오면서 전문가들은 다가오는 추석 명절에 이동과 모임을 자제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코로나19는 다른 바이러스보터 전염성 굉장히 강하고 특히나 최근 보고를 보면 가족 간 감염이 다른 외부 감염 대비 5배 이상 높다고 나왔다"라며 밀접해서 생활하는 가족 간 감염이 쉽게 이뤄진다고 지적했다.

천 교수는 "특히 식사를 하는 과정에서 많이 감염이 되는 것으로 보인다"라며 오는 명절에 가족들끼리 모여 식사를 같이 하면서 감염이 확산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천 교수는 이어 어린이나 젊은 층의 경우 무증상, 경증을 보이는 감염자가 있을 수 있다며 이들이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친지들을 만난다면 면역력이 떨어지는 고령층 가족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이번 추석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민들에게 이동을 최대한 자제해 줄 것을 권고 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대국민 담화를 통해 "이번 추석은 부모님과 어르신의 안전을 위해 고향방문을 자제하길 간곡히 부탁드린다. 올해만큼은 부모님을 찾아뵙지 못하는 게 불효가 아니며, 오히려 효도하는 길이라고 생각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