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0 16:41 (화)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사전접수 6주 만에 목표 대비 20% 초과 달성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사전접수 6주 만에 목표 대비 20% 초과 달성
  • 이재인 기자
  • 승인 2020.10.07 07: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화성·오산·파주 등 시범사업 지역 3곳을 대상으로 가맹점 사전접수를 한 결과, 당초 목표인 3,000건보다 약 20% 많은 총 3,699건이 6주 만에 접수됐다.

6일 경기도주식회사에 따르면, 지난 8월 19일 시작해 9월 30일 마감한 사전접수 기간 동안 화성시 1,821건, 오산시 830건, 파주시 1,048건 등 총 3,699건의 신청이 들어왔다.

이번 성과는 공공배달앱 필요성에 대한 소상공인의 공감과 의지가 반영된 것은 물론, 시범지역 내 소상공인연합회와 한국외식업중앙회 지부, 맘카페 등이 홍보에 적극 협조한 것 역시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배달특급’은 플랫폼 시장의 독과점 우려를 해소하고 소상공인에게 새로운 대안을 제시하기 위해 추진됐다.

지난 8월 27일 ‘수도권 공정경제협의체’가 수도권 외식배달 음식점과 소비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배달앱 거래 관행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배달앱 가맹점 10곳 중 8곳(79.2%)은 배달앱에 지불하는 광고비와 수수료가 과도하게 높다고 응답했다.

‘배달특급’은 민간 배달앱 대비 낮은 수수료율로 소상공인의 부담을 줄이는 동시에 지역화폐 인센티브를 기반으로 소비자 혜택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소비자와 소상공인 모두의 편익을 공략하는 ‘상생 플랫폼’으로 성장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경기도와 각 지자체, 지역 커뮤니티와 소상공인들의 지지를 바탕으로 배달앱 성공의 기초인 가맹점 확보에서 큰 성과를 거둬 감사하다”며 “앞으로 차별화된 서비스와 혜택을 마련해 소비자와 소상공인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배달특급’이 되겠다”고 말했다.

여은남 한국외식업중앙회 오산시 지부장은 “외식업 업주들에게 수수료 절감이 매우 필요한 부분이었다”며 “최선을 다해 공공배달앱이 정착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파주에서 외식업에 종사하는 한 가맹점주는 “소상공인을 위해 수수료를 낮춘 ‘배달특급’ 소식을 접하자마자 주변 상인들에게도 소개했다”며 “많은 인기를 얻은 만큼 잘 운영됐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사전 가맹접수에 신청한 3,699개의 가맹점이 ‘배달특급’에 우선 입점할 수 있도록 등록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사전신청 마감 이후에도 가맹점 모집은 상시 진행되며, 순차적으로 ‘배달특급’에 입점하게 된다.

‘배달특급’의 가맹점 신청을 원하는 업체의 경우, 경기도주식회사 홈페이지(www.kgcbrand.com)의 팝업창 또는 ‘알림소식’ 메뉴의 ‘알림판’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한편, 경기도주식회사는 지난달 28일 경기도 공공배달앱에 대한 명칭으로 ‘배달특급’을 선정했으며, 오는 11월 초 시범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