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7 08:04 (금)
'2주만에 확진자 두 배' 심상치 않은 서울…전방위 감염 '속출'
'2주만에 확진자 두 배' 심상치 않은 서울…전방위 감염 '속출'
  • 이재인 기자
  • 승인 2020.11.09 07: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천안 동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2020.11.5/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서울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또 다시 증가 추세를 보이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특히 요양병원과 같은 감염 취약시설은 물론 주점, 헬스장 등 다중이용시설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일상 감염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다.

9일 서울시와 각 자치구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7일 대비 54명 늘어난 6326명이다. 여기에 전날 오후 7시 기준 자치구별 집계를 종합하면 최소 44명의 확진자가 추가됐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 54명은 최근 한 달 사이 최다 기록이다. 약 2주 만에 2배 가량 훌쩍 뛰었다. 최근 한달 간 하루 신규 확진자 수를 보면 지난달 8일부터 27일까지 단 하루(11일)를 제외하고 30명 미만을 유지했다. 10월 28일 36명으로 소폭 오르더니 30일 52명으로 증가한 후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10월 28일부터 단 이틀(11월 1~2일)을 제외하고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35명 이상을 기록 중이다. 20명대인 이틀 역시 '주말 효과'로 볼 수 있다.

더욱이 요양시설 등 감염 취약시설뿐만 아니라 주점, 헬스장 같은 일상 깊숙한 곳에서 집단감염이 끊이지 않고 있다. 강남구 소재 헬스장에서 서대문구 한 주점으로 2차감염이 전파되는 사례도 나타났다.

전날 0시 기준 강남구 헬스장 관련 확진자는 5명이 늘어나 총 45명이 됐다. 앞서 서대문구는 이들 5명을 지역 내 주점인 '고대감' 관련 확진자로 분류한 바 있다. 하지만 서울시는 이들을 강남구 헬스장으로 묶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대문구 주점 '고대감'에서 나온 확진자 5명은 '강남구 헬스장' 관련으로 분류됐다"며 "세부적인 연관성을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일상에서 '2차 감염' 등 감염 확산이 이뤄지고 있는 셈이다.

동대문구 용신동 소재 요양병원인 에이스희망케어 센터에서도 전날 0시 기준 확진자가 8명(총 34명) 쏟아졌다. 또 같은 날 오후 동대문구 장안1동에 거주하는 여성 1명이 관련 확진자로 집계됐다. 이 여성은 동대문구보건소에서 고위험시설을 대상으로 지난달 29일 실시한 전수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보였으나 5일 증상이 나타나 7일 재검사한 후 확진됐다.

강남구 럭키사우나, 강남구 역삼역 관련 등 기존 집단 감염도 잇따르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다중이용시설 종사자, 이용자는 마스크 착용, 손 씻기,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이용자는 전자출입명부 인증, 수기 명부 작성을 꼭 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