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7 08:04 (금)
직장인 10명 중 4명 "코로나로 실직 압박 느껴"…13.1% "희망퇴직 압박"
직장인 10명 중 4명 "코로나로 실직 압박 느껴"…13.1% "희망퇴직 압박"
  • 이재인 기자
  • 승인 2020.11.10 09: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직장인 10명 중 4명이 코로나19로 인해 실직에 대한 압박을 느낀다고 답했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직장인 112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인력감축에 대한 압박을 느낀 적’이 있는 직장인이 35.5%로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무급휴직&희망퇴직’ 실시여부에 대해서는 21.8%가 ‘현재 근무시간을 줄이거나 무급휴직 제도를 실시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13.1%는 ‘희망퇴직’의 압박을 받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직장인 63.7%는 희망퇴직을 원하지 않았다. ‘경제적으로 당장 부담’(51%, 복수응답), ‘코로나19로 재취업이 어려워서’(46.9%)의 이유가 가장 컸고 ‘스스로의 의지로 퇴사하는게 아니라서’(25.9%), ‘충분한 보상이 이뤄질 것 같지 않아서’(24.8%), ‘회사에 오랫동안 근무하고 싶어서’(21.4%) 등이 뒤를 이었다.

희망퇴직을 신청할 의사가 있는 직장인(407명)들은 ‘어차피 오래 다니기 힘들 것 같아서’(37.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계속해서 ‘이미 퇴사 의향이 있어서’(36.1%), ‘실업급여를 신청할 수 있어서’(31%), ‘제2의 인생을 살기 위해’(31%), ‘위로금을 받을 수 있어서’(23.3%) 등의 응답이 나왔다.

사람인은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고용난은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보고 있어 ‘장기전’에 대비해야 한다”며 “안정적인 일자리도 중요하지만 지금은 직무와 관련된 경험을 쌓을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않는 것이 더 중요한 시기”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