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7 08:04 (금)
경기도, 자율주행차 데이터 표준 K-동맹 결성
경기도, 자율주행차 데이터 표준 K-동맹 결성
  • 이재인 기자
  • 승인 2020.11.19 07: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율주행서비스를 활성화하기 위한 자율주행차 데이터 표준 K-동맹이 결성됐다.

경기도와 국가기술표준원, 서울특별시, 세종특별자치시, 대구광역시, 현대자동차, 한국표준협회 등 자율주행차 국가표준 위원회 대표 7개 기관은 18일 서울 엘타워에서 표준 개발·활용과 데이터 표준의 실증사업 검증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국가기술표준원과 판교 자율주행 실증단지에서 자율주행차 실증을 추진하고 있는 경기도 외 3개 지자체와 자율주행차 제조사가 실증과정에서 수집한 데이터를 공유하고, 데이터 표준의 상호 호환성을 검증하기 위해 이뤄졌다.

협약에 따라 이들 기관은 자율주행차 데이터 국가표준안을 마련하는 데 기여하게 된다. 자율주행차 데이터는 차량과 도로, 교통신호 등의 인프라에서 수집·활용되는 정보 데이터로, 차량과 차량, 차량과 인프라 간 데이터 교환을 위해서는 데이터 표준화가 필수적이다.

경기도는 판교 자율주행 실증단지 운영을 통해 수집되는 다양한 데이터를 제공하며, 표준을 통한 상호 운용성 검증에 협력해 데이터 서비스가 전 지역으로 확산되는 것을 돕는다. 또한 표준화가 필요한 데이터 분야에 대해 의견을 제시하고 수집된 고품질 데이터가 차량 및 부품 등의 기술개발에 활용될 수 있게 6개 기관과 함께 노력할 계획이다.

이용철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협약의 취지대로 데이터 표준화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경기도의 판교 자율주행 실증단지를 활용해 적극 협력할 것”이라며 “실증단지에 참여하는 기업들과 함께 표준 기반의 제품 및 서비스 개발과 상용화를 위해 노력함으로써 우리 모두가 꿈꾸는 미래차 확산을 돕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