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6 11:42 (화)
윤석열측 "秋장관 사의표명과 관계없이 소송 진행"
윤석열측 "秋장관 사의표명과 관계없이 소송 진행"
  • 이호진 기자
  • 승인 2020.12.16 21: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뉴스1 DB). 2020.12.16/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 측은 16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사의 표명과 관계없이 소송 절차는 진행된다"고 밝혔다.

윤 총장 측 이완규 변호사는 이날 오후 청와대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윤 총장 징계 재가와 추 장관의 전격적인 사의 표명 소식이 전해진 뒤 출입기자단을 통해 이같은 입장을 표했다.

윤 총장 측은 징계가 집행되면 징계 취소 행정소송과 함께 집행정지도 신청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추 장관은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가 이날 새벽 윤 총장에 대해 정직 2개월 처분을 의결한 것을 보고하고 이를 제청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대면보고를 하는 자리에서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추 장관으로부터 오후 5시부터 6시10분까지 대면보고를 받고, 오후 6시30분 윤 총장에 대한 징계 제청을 그대로 재가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추 장관의 거취 결단에 대해선 "앞으로 숙고해 수용여부를 판단하겠다. 마지막까지 맡은 소임을 다해달라"고 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문 대통령이 징계 제청을 재가함에 따라 윤 총장은 지난 1일 서울행정법원 결정으로 다시 출근한지 15일만에 또 직무가 정지됐다. 총장 대행 업무는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수행한다.

한편 윤 총장에 대한 징계 결정에 대해선 검찰 안팎의 반발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

이날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엔 김경목 수원지검 검사, 정희도 청주지검 형사1부장의 비판 글이 올라왔고, 일부 평검사 사이에선 집단행동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고 한다.

서울중앙지검 사법연수원 35기 부부장검사 일동은 윤 총장 징계 의결에 우려와 유감을 표하며 "대통령이 강조한 '절차적 공정'은 형해화됐다"는 입장문을 이프로스에 올렸다.

문무일 전 검찰총장 등 전직 총장 9명이 윤 총장 징계 절차가 중단돼야 한다는 공동 성명서를 이례적으로 내놓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