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8 09:25 (월)
11년만에 법정관리 신청 쌍용차, 또 다시 협력업체 피해 번지나
11년만에 법정관리 신청 쌍용차, 또 다시 협력업체 피해 번지나
  • 수원신문
  • 승인 2020.12.21 23: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본사. 2020.2.4/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유동성 위기에 직면한 쌍용자동차가 법원에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신청함에 따라 협력 업체들이 받을 충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 2009년 첫 회생절차 때와는 달리 업체들의 쌍용차 의존도가 낮다는 분석이지만, 부품업계 전반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2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는 이날 이사회를 통해 회생절차 신청을 결의하고 서울회생법원에 회생절차 개시 신청서와 함께 회사재산보전처분 신청서, 포괄적금지명령 신청서 및 회생절차개시 여부 보류결정 신청서를 접수했다.

쌍용차의 기업회생절차는 지난 2009년 이후 두 번째다. 쌍용차는 "지난 15일 경영상황 악화로 약 600억원 규모의 해외금융기관 대출원리금을 연체했다"며 "해당 금융기관과의 만기연장을 협의해 왔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하는 등 만기가 도래하는 채무를 상환할 경우 사업운영에 막대한차질을 초래할 것으로 예상돼 불가피하게 회생절차를 신청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산업은행이 쌍용차에 대출한 900억원의 만기일도 이날까지다. 산업은행측은 "외국계 은행 상환 여부를 보고 만기 연장을 결정하겠다"고 밝혔지만, 쌍용차가 법정관리를 신청함에 따라 고민이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쌍용차의 경영 위기가 또 다시 현실화되면서 협력업체나 지역경제에 미칠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쌍용차는 2009년 첫 회생절차 때에도 대규모 구조조정 사태를 겪었는데, 당시 쌍용차 노조는 77일간 공장을 점거하는 '옥쇄파업'으로 이에 맞선 바 있다.

실제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쌍용차에 납품하는 1차 협력 업체만 219개에 달한다. 여기에 판매망과 2~3차 협력업체까지 포함하면 수많은 일자리가 걸려 있는 셈이다.

이와 함께 지역경제 전체가 휘청거릴 수도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쌍용차는 평택 지역경제를 지탱하는 뿌리로 엄청난 후폭풍이 예상된다. 이 때문에 최근 평택상공회의소 등 평택 지역 경제계도 정부와 국책은행 등에 쌍용차 정상화를 위한 탄원서와 서명서를 제출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몇년간은 자동차 생산이 줄며 부품사들도 쌍용차의 의존도를 낮췄기 때문에 2009년 때와 단순 비교할 수는 없다"면서도 "하지만 쌍용차가 무너지면 자동차 산업 전반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