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6 11:42 (화)
민주당 "코로나 2.5 단계 2주 연장…고심 끝에 내린 결정, 국민께 양해"
민주당 "코로나 2.5 단계 2주 연장…고심 끝에 내린 결정, 국민께 양해"
  • 정치·행정팀
  • 승인 2021.01.02 20: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사진=의원실 제공) © 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2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방안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간 연장하고 5명 이상의 사적 모임 금지를 전국으로 확대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국민께 양해를 구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치열한 논의와 고심 끝에 내린 정부의 결정 앞에 또 한 번 국민 여러분께 양해를 구한다. 송구스러울 따름"이라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방역과 경제, 놓칠 수 없는 두 마리 토끼"라며 "예단 할 수 없는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방역과 경제 사이의 아슬아슬한 균형을 찾는 일은 결코 쉽지 않지만, 또 반드시 해내야만 하는 숙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거리두기 3단계로 격상하지 않는 정부에 대한 비판을 의식한 듯 "코로나19와 전쟁에 있어 국민 여러분의 참여방역이 최고의 무기라면, 3단계 격상은 최후의 보루"라며 "사실상 전국 모든 산업에 대한 셧다운으로 직접적으로 영향을 받게 될 다중시설만 약 202만개 정도로 파악되었다. 지금보다 더한 사회경제적 타격과 이로 인한 민생경제의 고통이 예견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주당은 방역당국과 함께 우리 사회가 부담 가능하고 우리 경제가 회복 가능한 경계를 끊임없이 고민하고, 또 지켜나가겠다"며 "정부와 지자체는 힘을 모아 향후 2주간 3차 대유행의 고비를 꺾는데 사력을 다하며 필요한 조치가 적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신규 확진자 발생 추이와 그 경향 역시 더욱 면밀하게 살펴달라"고 호소했다.

아울러 그는 "2월부터 이뤄지게 될 백신 접종이 신속, 안전, 공정의 3원칙에 따라 이뤄질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주시길 당부드린다"라며 "백신 콜드체인 인프라를 꼼꼼히 점검하고, 해외에서 이미 벌어지고 있는 백신 새치기 등 사회적 문제에 대한 대책 역시 사전에 마련되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또 "민주당은 국민과 하나 되어 2021년 신축년을 회복과 새로운 출발의 원년으로 삼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