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6 11:42 (화)
다시 고개드는 '강남불패'…곳곳서 아파트 신고가 속출
다시 고개드는 '강남불패'…곳곳서 아파트 신고가 속출
  • 김용안 기자
  • 승인 2021.01.04 08: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서울 아파트 단지 모습. 2021.1.3/뉴스1 © News1 허경 기자

한동안 잠잠했던 강남권 아파트 가격이 다시 꿈틀거리고 있다. 시중 유동성이 여전한 가운데 전셋값까지 크게 상승하면서 전세를 끼고 매매 시 부담이 줄어든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4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강남구 아파트 매매 신고가 발생건수는 약 112건이다. 노원구(144건)를 제외하면 가장 높고, 그 뒤를 이어 송파구와 서초구가 109건, 105건이다.

강남구에서는 도곡동 타워팰리스1(222㎡, 55억원), 압구정동 한양8차(204㎡, 54억원), 압구정동 현대7차(196㎡, 52억원), 삼성동 아이파크(145㎡, 50억원), 압구정동 신현대11차(183㎡, 49억원) 등이 신고가를 기록했다.

서초구는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129㎡·48억5000만원, 112㎡·45억원),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117㎡, 39억원), 반포동 반포자이(84㎡, 30억1000만원), 잠원동 금호베스트빌(140㎡, 24억9000만원) 등 주요 단지에서 신고가가 나왔다. 송파구는 잠실동 아시아선수촌아파트(178㎡, 41억원), 잠실동 트리지움(114㎡, 26억원), 신천동 파크리오(84㎡, 22억원) 등의 가격 상승이 눈에 띈다.

신고가와 더불어 최근에는 본격적인 가격 상승 움직임도 보인다. 한국부동산원 통계를 보면 강남 3구의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지난해 7월27일부터 11월16일까지 매주 0.02% 이하다. 특히 8월10일부터 11월9일까지는 변동률이 0% 수준이었다.

그러나 11월 마지막주부터 다시 재상승 움직임(강남 0.04%, 서초·송파 각 0.03%)을 보였고 12월에는 매주 상승폭이 커졌다. 지난달 합산 매매가 상승률은 송파구 0.32%, 서초구 0.28%, 강남구 0.27%다.

전문가들은 올해 시중의 유동성이 풍부한 가운데 최근 강남권 전셋값이 매매가보다 상대적으로 크게 오르면서 전세를 끼고 매매하려는 수요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지난해 강남권 주요 단지의 경우 매매가보다 전셋값이 크게 올랐다"며 "매매와 전세의 간극이 좁혀지면서 실제 전세를 끼고 집을 살 때 부담이 줄었다"고 했다.

이어 "여기에 강북 아파트들의 매매가가 크게 상승함에 따라 오히려 강남권 아파트 가격이 상대적으로 덜 올랐다는 인식을 준다"며 "비강남권에서도 전용면적 84㎡가 15억원을 속속 기록하면서 '이 가격이면 강남권에서 저렴한 아파트를 찾아보겠다'는 수요자들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거래건수도 상승세다. 11월 강남3구의 아파트 거래건수는 총 2458건(강남구 994건, 송파구 982건, 서초구 482건)을 기록해 10월 1812건(강남구 724건, 송파구 665건, 서초구 423건) 대비 35.7% 증가했다.

문제는 집값이 상승하더라도 정부 입장에서 딱히 내놓을만한 대책이 없다는 것이다. 이미 투기과열지구인데다 대부분 아파트가 15억원 이상이어서 주택담보대출도 불가능하다. 강남구 대치·삼성·청담동, 송파구 잠실동은 토지거래허가구역이다.

윤지해 수석연구원은 "이미 강남권은 최고 수준의 규제를 받고 있어 더는 손 쓸 방법이 마땅치 않다"며 "저금리 상황에서 금리 인상 신호가 명확히 나오지 않으면 유동성이 계속 이동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