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1 09:14 (목)
백신 전국민 무료접종 2월 시작…19~49세 4분기 전망, 소아청소년 미지수
백신 전국민 무료접종 2월 시작…19~49세 4분기 전망, 소아청소년 미지수
  • 사회팀
  • 승인 2021.01.12 09: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정부가 오는 2월 말부터 전국민 대상 '코로나19' 백신 무료 접종을 시작한다. 첫 접종 대상자는 요양병원·시설의 노인이다. 정부는 이들을 포함한 우선 접종 대상자에 대해 3분기까지 접종을 완료하고, 면역력 형성 시간을 고려해 11월 전까지 자연스러운 감염확산 억제가 가능한 '집단면역' 효과를 내겠다는 계획이다.

12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정부가 설정한 우선 접종 대상자 범위는 Δ의료기관 종사자 Δ집단시설 생활자 및 종사자 Δ65세 이상 노인 Δ성인 만성 질환자 Δ소아·청소년 교육·보육시설 종사자 및 직원 Δ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Δ50~64세 성인 Δ경찰·소방 공무원·군인 Δ교정시설 및 치료감호소 수감자 및 직원이다.

이는 지난해 말 정부의 초안에 없던 50~64세 성인이 대상에 추가된 것이다. 사실상 치명률이 높은 연령대는 모두 우선 접종이 가능해졌다. 또 최근 교정시설내 집단감염 규모가 커지면서 수감자들도 관련 대상에 포함될 예정이다.

전체가 총 몇명인지 집계되진 않았지만, 중복 수를 제외하면 3200만~3600만명 규모가 될 것이란 게 방대본의 설명이다. 이들 접종이 완료되면 집단면역이 가능해진다. 한 집단에서 항체형성률이 60% 이상일 때 이 같은 효과가 나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우선 접종 대상자가 아닌 건강한 0~49세가 백신을 맞지 않더라도 집단면역은 가능한 시나리오가 된다. 0~49세 소아·청소년을 포함한 건강한 일반인은 우선 접종 대상자 이후 접종이 가능할 전망이다. 그중 0~18세 소아·청소년은 아직 해외서 백신 임상결과가 없어 접종 대상 자체가 안 된다. 올해 이들에 대한 임상결과가 나올 경우 무료 접종이 가능하지만, 정부는 상당히 낮은 치명률 등을 고려했을 때 빠른 접종은 어려울 것으로 봤다.

정은경 질병관리청 방대본부장은 "우선접종 대상자의 범위와 순서 그리고 무료접종 대상자의 범위와 비용, 재원에 대한 부분들이 시행계획안에 포함돼 계속 논의가 되고 있다"며 "전반적인 방향은 전국민에게 무료접종을 제공한다는 방향 하에 세부적인 실행방안, 이행방안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가 해외서 도입하는 4종 이상의 백신에 대해선 접종시 개인 선택은 어려울 전망이다.

정 본부장은 "백신이 들어오는 시기나 접종 대상자 우선순위를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개인의 백신 선택권을 제공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대신 2회 접종시엔 혼용 없이 한 가지 백신으로 통일할 계획이다.

접종을 받을 수 있는 곳은 별도의 접종센터 혹은 위탁 의료기관이 될 예정이다.

정 본부장은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과 유사한 방식으로 접종기관을 지정해 접종을 진행하는 것과 별도로 만든 접종센터를 통한 접종 방식을 병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은경 본부장은 "밀집도가 높아지는 것을 해소하고, 백신의 보관, 유통 방식도 서로 다른 특수성을 감안해 두 가지 경로를 통해 예방접종을 하는 것을 계획했다"고 부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