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5 07:50 (금)
'코로나 충격' 작년 산업생산 사상 첫 역성장…서비스업 직격탄
'코로나 충격' 작년 산업생산 사상 첫 역성장…서비스업 직격탄
  • 김용안 기자
  • 승인 2021.01.29 08: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으로 지난해 한국 경제성장률이 -1%를 기록한 가운데 26일 오후 서울 명동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는 외환위기를 겪은 이후 22년 만의 첫 역성장이다. 2021.1.26/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으로 전산업생산이 0.8% 감소하며 통계 집계 이후 역대 최저 성장율을 기록했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로 숙박업, 음식점 등이 타격을 받은 서비스업 생산이 2.0%나 감소해 충격을 더했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2020년 12월 및 연간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전산업생산은 전년 대비 0.8% 감소했다. 2001년 전산업지수 통계 집계 이후 최저 증가율이다.

수출 탄력을 받은 반도체, 기계부품 등의 생산이 늘어난 광공업 생산은 전년대비 0.4% 증가했다. 반면 내수 위축으로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71.3%로 전년대비 1.9%포인트(p) 하락하면서 생산 동력이 크게 떨어졌다.

서비스업생산은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운수·창고, 숙박·음식점 등에서 줄며 전년대비 2.0% 감소했다.

투자는 증가했다. , 특수산업용기계 등 기계류(8.6%) 투자가 늘면서 전년대비 6.0% 증가하는 모습을 나타냈다.

건설기성은 2.3% 감소했으며, 건설수주는 15.8%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소비도 크게 위축됐다. 지난해 소비는 승용차 등 내구재(10.9%)는 늘었으나, 의복 등 준내구재(-12.2%), 화장품 등 비내구재(-0.4%) 판매가 줄어 전년대비 0.2% 감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