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3 08:29 (수)
'접종 의향 없다' 26.5%…11월 집단면역, 진짜 자신있나?
'접종 의향 없다' 26.5%…11월 집단면역, 진짜 자신있나?
  • 김용안 기자
  • 승인 2021.01.29 08: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 유일한 희망 '백신' 접종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말도, 탈도 많았지만 정부와 방역당국은 심사숙고 끝에 백신 로드맵을 제시했다. 남은 과제는 초창기 속도전과 더불어 부작용, 변이 바이러스 등으로 꼽힌다.

29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월 중 코로나19 예방 백신 무료 접종사업이 시작된다.

이번 사업의 목표는 9월까지 국내 인구의 70% 접종을 완료해 11월 중 집단면역을 형성하는 것이다.

앞서 지난달 영국을 시작으로 미국, 캐나다, 러시아 등에서 백신 투여가 시작되면서 백신 확보 시기가 늦은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잇따르기도 했지만 정부는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접종 시기를 저울질했다.

같은 기간 백신을 도입한 국가에선 백신 투입 강수에도 쉽게 확산세를 가라앉히지 못했다.

백신의 영향력보다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은 시민들의 전파력이 더 빠른 양상을 보였기 때문이다.

반면 한국은 무리하게 백신을 도입하기보다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겨울철 3차 대유행에 맞섰고 세계 제약회사, 국내 치료제 도입에도 속도를 높였다.

여기에 백신 공급 로드맵을 전날 발표하면서 K방역으로 대표되는 한국의 방역대책이 또다시 세계의 주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변수로는 속도, 신뢰도, 부작용, 변이 바이러스 등이 꼽힌다.

우선 2월 확정 공급 물량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75만명분으로 수도권 지역에서 코로나19 환자를 진료하는 의료진에게 가장 먼저 투여된다.

여기에 코백스 공급분이 추가될 것으로 보이는데, 코백스의 경우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물량을 받을 예정이지만 아직 종류와 물량, 공급 시기가 정해지지 않았다.

결국 당장 1분기 중 접종이 가능한 백신 물량은 100만명이 채 안 되는 셈이다.

2분기부터는 아스트라제네카뿐 아니라 얀센, 모더나 등이 공급되면서 속도를 낼 전망이다.

하지만 백신마다 배송 방법이 각기 달라 이에 맞게 냉동보관시설, 냉동보관소 등을 마련해야 해 구체적인 공급 계획은 이르다는 평이다.

국민의 신뢰도 역시 극복해야 한다. 앞서 백신을 도입한 프랑스, 중국, 미국 등에서는 백신을 맞지 않겠다는 이들이 많았는데, 한국 역시 백신에 대한 두려움이 있는 상황이다.

지난 26일 뉴스1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업체 '엠브레인퍼블릭'이 100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접종 의향이 없다'는 응답이 26.5%에 달했다.

이는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독감 주사 예방 접종 당시와 해외에서 백신 투여 후 사망 소식이 잇따랐기 때문.

정부는 각 백신에 대한 부작용 사례를 분석해 철저한 예진, 접종 후 이상 반응 관찰, 후송체계, 응급 의료기관 지정, 부작용 발생 시 보상 등 피해 최소화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영국,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에서 유입된 변이 바이러스 역시 무시할 수 없다.

아직까진 변이 바이러스에도 각 백신이 예방효과가 있다는 연구가 주를 이루지만, 제약회사들은 변이 바이러스용 백신을 따로 개발하는데 속도를 올리고 있는 상황.

여기에 백신 예방접종에 필요한 인력 확보도 필요하다. 국방부, 소방청 소속뿐 아니라 민간 의료인들의 지원도 절실한 상황이다.

정은경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장은 "코로나19 사망자를 최소화하고 지역사회 전파 차단을 위해 11월까지 집단형성을 목표로 하는 예방접종을 2월부터 차례대로 시행한다"며 "합리적 방역 목표와 형평성을 고려하고 빈틈없는 관리로 안전한 예방접종을 하겠다"고 밝혔다.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