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5 07:50 (금)
작년 경상수지 752억8000만달러…반도체 힘입어 예상치 상회
작년 경상수지 752억8000만달러…반도체 힘입어 예상치 상회
  • 김용안 기자
  • 승인 2021.02.05 08: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지난해 경상수지가 752억8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영향으로 수출이 줄어든 반면, 수입은 원자재를 중심으로 그보다 더 큰 폭으로 줄어든 영향이다. 특히나 우리나라 주력산업인 반도체를 중심으로 수출이 예상 밖의 호조세를 나타내면서 지난해 경상수지는 한국은행 예상치인 650억달러 흑자를 크게 상회했다.

◇2020 경상수지, 반도체 초호황기 2018년 수준 육박

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경상수지는 752억8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경상수지란 국가 간 상품·서비스의 수출입과 함께 자본, 노동 등 모든 경제적 거래를 합산한 것이다.

경상수지는 앞서 반도체 초호황기 때인 지난 2018년 774억7000만달러에서 2019년 596년8000만달러로 줄었다가, 2020년 들어 다시 큰 폭으로 증가했다.

지난해 연간 상품수지는 819억5000만달러로 전년동월대비 흑자폭이 21억3000만달러 확대됐다. 상품수지를 구성하는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늘어난 반면 수입이 줄면서 상품수지 흑자폭이 확대됐다.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상품수지 흑자를 서비스수지, 본원소득수지, 이전소득수지가 갉아먹는 구조다. 우리나라 경제의 핵심 축인 수출의 향방에 따라 경상수지가 결정된다.

지난해 수출은 5166억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7.2% 줄어들며 전년대비 2년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글로벌 생산 차질과 수요 위축 등의 영향이다. 지난해 통관수출은 정보통신기기가 전년 대비 13.0%, 반도체가 5.4% 늘어났다. 반면 석유제품은 전년 대비 40.3%, 승용차 11.9, 철강 10.3% 줄었다.

수입은 4346억6000만달러로 전년 대비 2년 연속 감소했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우리나라 경제의 큰 축인 수출이 전년도를 뛰어넘는 호실적을 내면서, 지난해 경상수지는 한은의 2020년 경상수지 흑자 예상액인 650억달러를 크게 상회했다. 지난해 1~11월 경상수지 흑자 규모만 639억4000만달러에 이르렀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해 6월 이후부터 경상수지가 흑자 흐름을 나타냈는데 이는 수출 실적이 하반기 들어 나아졌기 때문"이라며 "이에 따라 경상수지는 지난해 하반기 이후부터 회복세가 점차 뚜렷해졌다"고 말했다.

서비스수지는 161억9000만달러 적자로 전년 대비 적자폭이 106억6000만달러 축소됐다. 여행수지가 56억3000만달러 적자를 내긴 했지만 적자폭이 62억4000만달러 축소됐으며, 운송수지는 21억3000만달러로 2015년(46억5000만달러) 이후 5년만에 흑자 전환했다.

본원소득수지는 120억5000만달러로 전년대비 흑자폭 8억1000만달러 줄어들며 지난 2019년 128억6000만달러에 이어 역대 2위를 기록했다.

이전소득수지는 25억3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은 771억2000만달러 순자산 증가를 나타냈다. 직접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324억8000만달러 증가하고, 외국인 국내투자는 92억2000만달러 늘었다.

증권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585억5000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는 170억6000만달러 각각 증가했다.

◇12월 경상수지 115억1000만달러 흑자…8개월 연속 흑자행진

지난해 12월 경상수지는 115억1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이로써 경상수지는 지난 5월부터 8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코로나19 발생 이전이었던 지난 2월 경상수지는 63억6700만달러 흑자였지만 3월 들어 59억6000만달러로 흑자 규모가 축소됐고, 4월에는 코로나19 영향과 외국인 배당요인이 겹쳐 33억31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이후 5월 22억8600만달러 흑자로 돌아선 뒤 6월 68억8000만달러, 7월 74억5000만달러, 8월 65억7000만달러, 9월 101억3000만달러, 10월 116억6000만달러, 11월 89억7000만달러, 12월 115억1000만달러로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12월 경상수지 흑자는 상품수지가 이끌었다. 상품수지는 105억달러로 전년동월대비 흑자폭이 49억달러 확대됐다. 상품수지를 구성하는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늘어난 반면 수입이 줄면서 상품수지 흑자폭이 커졌다.

12월 수출은 525억9000만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10.3% 늘어났다. 2개월 연속 증가세다. 이로써 수출은 지난 2018년 11월(518억1000만달러) 이후 25개월만에 500억달러를 상회했다. 주력산업인 반도체가 전년 동월 대비 29.7%, 정보통신기기가 33.9%, 화공품이 19.4% 각각 증가했다. 반면 석유제품은 전년 동월대비 35.9% 급감하며 부진한 실적을 거뒀다.

수입은 420억9000만달러로 0.1% 증가하며 전년동월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서비스수지는 5억3000만달러 적자로 전년 동월에 비해 적자폭이 5억3000만달러 축소됐다. 여행수지가 5억8000만달러 적자를 내긴 했지만 전년 동월에 비하면 적자폭이 5억7000만달로 줄어든데 따른 것이다. 운송수지는 5억8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하며 전년 동월 대비 흑자 전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