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5 07:50 (금)
"1시간 연장한다고 매출 늘겠나"…수도권 업종별 차등 불만도
"1시간 연장한다고 매출 늘겠나"…수도권 업종별 차등 불만도
  • 김용안 기자
  • 승인 2021.02.15 08: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연휴 마지막날인 14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가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방역당국은 오는 15일부터 "수도권 학원과 독서실, 극장 등 48만개소, 비수도권 식당과 카페, 실내체육시설을 포함해 52만개소 운영시간 제한을 해제한다."고 밝혔다. 또한 식당과 카페 등 영업제한 시간도 오후 9시에서 오후 10시로 1시간 연장한다. 2021.2.1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수도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2단계(비수도권은 1.5단계)로 완화되며 PC방, 영화관, 학원, 독서실, 대형마트 등 일부 다중이용시설은 24시간 운영할 수 있게 되면서 자영업자들간 희비가 엇갈렸다.

식당·카페, 실내체육시설, 노래연습장의 경우 지역 간(수도권, 비수도권) 영업 가능 시간이 달라, 자영업자들은 "분란만 일으키는 조치"라고 반발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13일 "15일부터 2주 동안 수도권 거리두기는 2단계, 이외 지역은 1.5단계로 완화한다"고 밝혔다. 5인 이상 집합금지 조항을 그대로 유지된다.

이번 조치에 따라 전국의 영화관, PC방, 학원, 독서실, 놀이공원, 이미용업, 대형마트 등의 영업 제한은 해제돼 24시간 운영할 수 있게 됐다.

식당·카페, 실내체육시설, 노래연습장, 방문판매업 파티룸, 실내스탠딩공연장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들은 지역에 따라 희비가 갈렸다. 비수도권에서는 영업 제한이 해제된 반면, 수도권의 경우 운영 시간이 기존 오후 9시에서 10시로 1시간 연장되는 것에 그쳤다.

24시간 운영 허용에 기대를 모았던 수도권의 식당·카페 자영업자들은 "타업종과 차등 규제를 적용하면 안된다"며 일부 업종의 경우 집단소송 움직임도 보인다.

고장수 전국카페사장연합회 대표는 "(영업시간 제한을) 풀려면 다 같이 풀어야 하는데, 업종간에도 지역간에도 분란만 일으키는 방침이다"라며 "(영업시간 제한이) 풀리지 않은 업종들과 연계해 다음주 집단소송을 할 것이며 시위까지 하려 한다"고 했다.

수도권 자영업자들은 1시간 영업 연장에 그나마 다행이라며 안도하면서도, 크게 실효성은 없다고 토로했다.

서울 서초구 교대역 인근에서 중식당을 운영하는 권모씨(60·남)는 "1시간 연장에는 환영하지만, 5인 금지도 풀려야 실질적으로 장사가 된다"라며 "매출이 30% 이상 떨어지고 지난해 빚만 1억원 졌다. 지침 잘 지킬 테니 5인이 와도 함께 앉을 수 있게 해줬으면 한다"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서울 서초구 고속터미널역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김영도씨(56·남)는 "10시까지 연장해도 손님들이 크게 늘 것 같지는 않다"라며 "9시 영업 제한 이후 매출이 50% 정도 떨어졌다. 설령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그대로 유지하더라도 시간 제한은 완화해줬으면 한다"고 했다.

고속터미널 내 식당을 운영 중인 A씨도 "9시나 10시나 큰 차이가 없을 것 같다. 어차피 사람들이 많이 다니지 않는데 시간 완화한다고 해서 달라질 일이 있겠나 싶다"라고 했다.

오는 16일 방역당국과 간담회 자리를 가지는 코로나19 전국자영업자비대위는 24시간 영업 가능 업종에 포함되지 못한 곳에 대해 업종별 특성과 방역 준비 상황에 맞게 방역 지침 기준을 재조정해달라고 요구할 계획이다.

김종민 전국자영업자비대위 대변인은 "저녁 영업 중심의 주점, 호프, 코인노래방, 당구장 등에 대해서 방역 기준을 달리 적용해달라고 요구할 예정"이라며 "PC방의 경우 자체 실태조사결과로 고위험 시설에서 중위험시설로 하향돼 24시간 영업이 가능한데, 이렇듯 업종별 특성과 방역 준비 상황에 맞게 조정해달라고 요청할 계획"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