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9 07:00 (월)
'피해호소인' 고민정·남인순·진선미, 일제히 선대위 직책 사퇴
'피해호소인' 고민정·남인순·진선미, 일제히 선대위 직책 사퇴
  • 정치·행정팀
  • 승인 2021.03.19 08: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젠더폭력근절대책TF 단장과 진선미 의원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젠더폭력근절대책 1차 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0.4.2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를 사태 초기 '피해호소인'으로 지칭해 2차 가해 논란을 빚었던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캠프의 고민정·남인순·진선미 의원이 18일 일제히 박영선 후보 선대위 직책에서 물러났다.

피해자 A씨가 기자회견을 갖고 이들의 사과와 사퇴를 촉구한 지 하루 만이다.

진선미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피해자에게 용서를 구하고, 온전히 일상이 회복될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라며 "공동선대본부장 직책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그는 "늘 부족한 사람이라서 의지하던 존재의 소멸 앞에 피해자의 고통을 포함해 그 모든 상황을 막아낼 순 없었을까 자책감으로, 무력감으로, 통곡의 시간을 보내고 있음을 솔직히 고백한다"라며 "언젠가는 제대로 진심을 전할 수 있으리라는 막연한 기대감으로 이제 피해자에게 용서를 구한다"고 덧붙였다.

남인순 의원도 이날 오후 늦게 안규백 상임선대위원장에게 공동선대본부장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남 의원은 "피해자에게 고통을 드린 데 대해 깊이 사과하고 피해자가 일상생활을 회복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는 입장과 함께 사임 의사를 밝혔다.

앞서 고민정 의원도 SNS를 통해 "저의 잘못된 생각으로 피해자에게 고통을 안겨드린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선대위 대변인직을 사퇴했다.

피해자 A씨는 전날(17일) 기자회견을 통해 "(민주당에는) '피해호소인'이라는 명칭으로 제 피해사실을 축소, 왜곡하려 했고 '님의 뜻을 기억하겠다'는 말로 저를 압도했고, 투표율 23%의 당원 투표로 서울시장 후보를 냈고, 지금 (박 후보) 선거캠프에는 저를 상처줬던 사람들이 많이 있다"고 호소했다.

A씨는 "저의 회복에 가장 필요한 것은 용서라는 것을 깨달았다"면서 "잘못한 일들에 대해 진심으로 인정한다면 용서하고 싶다. 그분의 잘못뿐만 아니라, 지금 행해지는 상처를 줬던 모든 일들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촉구한 바 있다.

특히 A씨는 당시 '피해호소인'이라고 자신을 지칭했던 고민정·남인순·진선미 의원에 대해 민주당 차원의 징계를 요구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