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5 07:12 (목)
文정부 대출규제에 '갭투자' 씨가 말랐다…8개월새 99.9%↓
文정부 대출규제에 '갭투자' 씨가 말랐다…8개월새 99.9%↓
  • 김용안 기자
  • 승인 2021.04.06 07: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집값 상승의 원흉으로 지목됐던 '갭투자'가 최근 거래 둔화세와 맞물리면서 크게 줄어 이른바 씨가 마른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의 대출규제로 영끌세대의 패닉바잉이 줄고 이와함께 지난해 천정부지로 치솟았던 전셋값이 최근 안정세로 돌아선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하지만 풍부한 유동성으로 신규 투자처를 찾는 투자자들이 여전히 높은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는 점에서 향후 갭투자가 다시 증가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6일 부동산정보업체 아실에 따르면 올해 2월 이후 서울 지역에서 갭투자로 의심되는 매매거래 건수는 총 4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6월 갭투자 건수가 2976건까지 치솟았던 것과 비교하면 8개월새 99.9%(-2972건) 감소한 규모다.

주택의 매매가격과 전세금 간 차액이 적은 집을 전세를 끼고 매입하는 방식의 갭투자는 집값이 오를 경우 시세차익을 노릴 수 있다는 점에서 최근 1년새 급증했다.

특히 부담없이 적은 돈으로 내 집을 마련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른바 20·30대로 대변되는 '영끌'(영혼까지 끌어 모은다는 뜻)세대까지 대출을 받아 부동산 투자에 뛰어 들면서 지난해 5월 이후 최근 1년간 갭투자로 의심되는 매매거래는 총 8452건으로 늘었다.

그러나 정부의 6·17, 7·10 대책에 따른 대출규제가 시행되면서 갭투자는 감소세를 나타냈다. 규제 전인 지난해 6월 2976건이던 갭투자는 7월 1479건으로 줄어든 데 이어 올 1월에는 91건으로 급감했다. 이어 2월 4건까지 줄었다.

전체 매매거래에서 갭투자가 차지하는 비중도 줄었다. 올해 2월 갭투자가 발생한 지역의 전체 매매거래 건수 33건 중 4건이 갭투자로 12.1% 비중을 나타냈다. 이는 지난해 6월 18.5%보다 6.4%포인트(p) 감소한 것이다.

지역별로 보면 지난해 6월 가장 많은 갭투자 건수를 기록했던 서울 노원구는 17.7%의 갭투자 비중이 올해 1월 0.9%로 줄었다. 이어 송파구는 22.5%에서 4.5%로 감소했으며 강남구도 23.9%에서 4.2%로 줄었다.

문제는 대출 규제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갭투자에 대한 관심이 높다는 점이다. 대출없이 현금으로 투자처를 찾는 경우가 여전하기 때문이다. 인터넷 부동산커뮤니티 등에는 수도권에서 1억원으로 갭투자가 가능한 지역을 안내하는 글을 쉽사리 볼 수 있다. 여기에는 '쪽지로 안내를 부탁한다'는 답글이 수십개 달려 높은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뿐만 아니라 SNS 오픈채팅방 등에서도 갭투자를 추천하는 정보가 공유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보유세 부담이 커지면서 갭투자가 크게 늘진 않겠지만 전세시장이 다시 불안정해질 경우 (저가 위주)갭투자가 다시 고개를 들 수 있다고 우려했다.

여경희 부동산114 연구원은 "올해 가격 상승세가 둔화되고 있는 가운데 공시가격이 오르면서 집 가진 부담이 커져서 (갭투자로)집을 더 늘리려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면서도 "보유세 부담 때문에 월세 전환이 늘면 (전세물량이 감소해)전세가격이 다시 불안해질 가능성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