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6 07:19 (목)
천안함 재조사에 뒤집힌 軍…서욱 "영웅 폄훼 안돼"
천안함 재조사에 뒤집힌 軍…서욱 "영웅 폄훼 안돼"
  • 정치·행정팀
  • 승인 2021.04.29 07: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이 28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문을 들으며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2021.4.28/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욱 국방부 장관이 28일 이달 초 불거진 천안함 재조사 논란을 두고 "천안함 영웅들의 헌신에 대해서 폄훼하는 일이 있어선 안 된다"고 밝혔다.

서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천안함 폭침이 누구 소행이냐'는 질문에 "북한의 소행"이라는 대답과 함께 이 같은 입장을 전했다.

서 장관은 국방위 질의 과정 속 진정인 신상철씨에 대해선 "민·군 합동조사단의 (천안함 사건) 조사결과를 부정하는 이해할 수 없는 사람"이라고 선을 그었다.

또 규명위가 작년 12월 국방부에도 천안함 관련 조사 개시 결정문을 통보했음에도 이를 보고받지 못한 데 대해선 "(결정문을 접수한 부서는) 민원 중복 여부만 확인하는 부서"라며 "(결정문이) 천안함 재조사 건인지 확인하기 어려운 부분도 있었다"고 해명했다.

서 장관은 "문서 전달 과정에서 오해가 있을 수 있는 일이 생겨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업무체계를 바로잡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천안함 재조사 논란은 이달 1일 대통령 소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규명위)가 신씨의 진정을 받아들여 천안함 폭침 사건을 사실상 재조사하기로 결정한 것이 드러나며 불거졌다.

신씨는 2010년 천안함 사건 발생 당시 민·군 합동조사단에 합류했던 인물로 그간 '천안함 좌초설'과 '정부의 사건 원인 조작설'을 제기해온 바 있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최원일 전 천안함장을 비롯해 유가족들이 국방부와 규명위에 강력 반발했다. 논란이 커지자 규명위는 이달 2일 해당 결정을 각하했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특히 신씨가 '진정인' 자격을 충족하지 않는다는 규명위 내부의 판단이 있었음에도 상부로부터 '강행' 지시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이인람 전 규명위원장은 모든 책임을 지고 지난 20일 사퇴했다.

서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당시 천안함의 대응체계로는 북한의 어뢰를 탐지할 수 없었다'며 '천안함 사건은 함장 등 승조원들의 잘못이 아니다'는 취지의 답변도 했다.

 

 

 

 

 

군내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이 시작된 28일 부산 남구에 위치한 해군작전사령부의 장병들이 부대 내 체육관에 설치된 예방접종소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해작사 제공)2021.4.28/뉴스1 © News1 박채오 기자

 

 

이날 서 장관은 군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30세 이상 장병·군무원 등이 영국 아스트라제네카(AZ) 개발 백신을 맞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AZ 백신은 부작용(희귀 혈전증) 우려 때문에 30세 미만 연령층은 현재 접종이 '보류'된 상태다. 이에 서 장관은 30세 미만 군 장병들에겐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개발한 백신을 접종했으면 좋겠다는 뜻을 드러내기도 했다.

서 장관은 30세 미만 군 장병들의 백신 접종계획 수립 여부와 관련해선 질병관리청과 협조하고 있지만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며 일단은 밀폐된 공간에서 생활하는 필수작전부대원 4만6000명을 우선 접종할 계획만을 세운 상태라고 말했다.

질병청 집계에 따르면 군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자 58만여명 가운데 30세 미만은 45만여명으로 전체의 약 77%에 이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