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6 07:19 (목)
안철수 "지금은 대선 생각 머릿속에 없어…정권교체 위해 문지기라도"
안철수 "지금은 대선 생각 머릿속에 없어…정권교체 위해 문지기라도"
  • 정치·행정팀
  • 승인 2021.05.04 07: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일 서울 종로구 관훈클럽 정신영기금회관에서 한국정치평론학회 주최로 열린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5.3/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3일 자신의 대선 출마 계획에 대해 "지금 대선에 대한 생각은 머릿속에 전혀 있지 않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한국정치평론학회 초청 토론회에서 내년 대선에 출마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 "지금은 야권 통합도 쉽지 않다. 마지막에 단일후보를 뽑는 과정에 이르기까지 어떤 역할이든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선 정국에서 차기 유력 대권주자로 분류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어떤 태도를 취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는 "정권교체를 위해선 어떤 역할이든 하겠다는 각오가 돼 있다"며 "상황에 따라 제게 필요한 역할이 있다면 문지기나 페이스메이커 역할도 할 수 있다"고 했다.

오는 4일 김기현 국민의힘 신임 원내대표와 만나는 일정에 대해서는 "(김 원내대표에게) 통합과 관련된 생각들을 여쭤보고 싶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힘과의 합당 문제에 대해 "국민의힘 내부에서 현재 여러 이견이 있다"며 "(이견이) 조율되고 모든 사람이 찬성하면 국민의힘 전당대회 전이라도 할 수 있고, 그게 아니면 새 당 대표가 뽑히고 나서 그때 이야기를 시작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안 대표는 암호화폐 과세 여부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선 "과세 이전에 투명성을 강화하는 작업이 필요하다"며 "누가 (암호화폐 투자를 통해) 얼마나 벌었는지 모르는 상태에서 과세로 덤벼드는 것은 옳지 않다. 선행적으로 데이터베이스를 갖추고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