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5 07:44 (화)
한국, 국부 대비 대기업 자산 비중 17%…주요국 중 최하위
한국, 국부 대비 대기업 자산 비중 17%…주요국 중 최하위
  • 김용안 기자
  • 승인 2021.05.20 07: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남산타워에서 국내 대기업들의 빌딩이 보이고 있다(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음). 2020.7.22/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한국의 대기업 경제력 집중도가 글로벌 주요국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규제 일변도의 현 대기업 정책을 전면 수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20일 전국경제인연합회은 G7 국가 중 국부(國富·국민순자산) 데이터가 나오는 4개국(영국·독일·프랑스·이탈리아)과 한국을 대상으로 자산 상위 100대 기업의 경제력 집중도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조사됐다고 밝혔다.

 

 

 

 

 

2019년 주요국 국부 대비 100대 기업 자산 비중(%·전경련 제공) © 뉴스1

 

 

전경련에 따르면 2019년 국민순자산 대비 상위 100대 기업의 자산총액 비중은 한국이 17.7%로 비교 대상 5개국 중 최하위였다. 이는 영국(44.9%)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한국은 10년 전보다 국부 대비 100대 기업의 자산 비중이 가장 큰 폭(-2.5%p)으로 하락했다. 이는 이탈리아(-1.5%p)나 프랑스(-0.3%p) 보다도 하락폭이 크다. 반대로 영국(11%p)과 독일(1.3%p)은 10년 전보다 100대 기업 자산 비중이 증가했다.

 

 

 

 

 

 

 

국부 대비 100대 기업 자산 비중 추이(%·전경련 제공) © 뉴스1

 

 

한국의 대기업 자산 비중을 장기시계열로 분석할 경우, 전체 기업의 자산총액에서 100대 기업 자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1985년 47.5%에서 2019년 31.6%로 15.9%p 하락했다.

특히 2019년의 대기업 자산 비중 31.6%는, 조사대상 기간 중 최저점을 기록했던 1996년 31.4%에 근접하는 낮은 수치다.

 

 

 

 

 

 

 

한국 전체기업 자산총액 대비 100대 기업 자산 비중 추이(%·전경련 제공) © 뉴스1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을 대상으로 2019년 전체 기업 수 대비 대기업 수 비중을 조사한 결과, 한국은 0.08%를 기록해 OECD 34개국 중 33위를 기록했다.

이는 대기업 비중이 가장 높은 스위스(0.83%)의 9분의 1 수준이며, 한국보다 국내총생산(GDP)이 낮은 리투아니아(20위), 폴란드(21위), 터키(26위) 보다 낮은 수치다.

전경련 관계자는 "경쟁국들에 비해 대기업 경제력 집중이 높지 않은데, 대기업 수 자체도 적은 게 현 실정"이라며 "경제력 집중 억제를 중심으로 한 대기업 정책의 수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전체기업 중 대기업 수 비중(전경련 제공)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