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5 07:44 (화)
LH간부 수천만원 뒷돈 받고 '미분양' 오피스텔 '수백억' 세금 구입
LH간부 수천만원 뒷돈 받고 '미분양' 오피스텔 '수백억' 세금 구입
  • 사회팀
  • 승인 2021.05.21 06: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1 © News1

빌라나 오피스텔을 사들여 집을 구하기 어려운 시민들에게 임대하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매입임대' 제도가 한 간부의 뒷돈 수입원이 된 정황이 드러났다.

20일 LH관계자 등에 따르면 LH 인천본부 주택매입부 A 부장은 매입임대사업을 몇 년간 담당하며 건설업자들에게 수천만 원을 받고 주택을 사들였다는 의혹을 받고 최근 감사실 조사를 받았다.

A부장은 LH 매입임대 공고가 나면 브로커를 통해 건설업체의 미분양 오피스텔 등을 통째로 매입해주고 그 대가로 수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분양 물량을 털어버린 건설사는 큰 이익을 얻는 데다 일각에선 구매과정에서 LH가 시세보다 비싼 값에 사들였다는 의혹도 제기된다. 구입자금 수백억원은 사실상 국민세금을 근간으로 한 정부재원으로 충당됐다.

LH는 우선 해당 간부를 직위해제하고 경찰수사 의뢰 등 엄중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조직적인 비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A부장과 업무를 진행했던 다른 간부들은 물론 부산과 대구본부 담당자들까지도 조사를 실시했다.

이와 별도로 LH 비리를 수사하고 있는 경찰도 해당 첩보를 입수해 이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