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5 07:44 (화)
윤석열·이준석 들썩이는 野…與 '위기감'에 경선연기론 재점화
윤석열·이준석 들썩이는 野…與 '위기감'에 경선연기론 재점화
  • 정치·행정팀
  • 승인 2021.06.07 07: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권도전을 선언한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6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대선 경선 활성화를 위한 연석회의’ 를 제안하고 있다. 2021.6.6/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여권 대선주자 대진표가 짜이면서 경선 일정 등 '룰(rule) 변경' 목소리가 재점화하고 있다. 야권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등판을 예고하고 있고 30대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전당대회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상황에서 기존 방식대로 경선을 진행할 경우 흥행 참패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다.

6일 정치권에 따르면 대선 출마를 선언한 여권 후발주자를 중심으로 경선 방식 변경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내고 있다.

대선 도전장을 내민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선 일정과 관련해 "연기할 수 있으면 연기하면 좋겠다"며 "경선이 7~8월 휴가철에 진행될 예정이어서 관심 끌기가 어려울 것이다. 코로나 위협도 여전하고 집단면역까진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했다. 그는 "당내 7대 3 정도가 경선 연기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시는 것 같다"고도 했다.

최 지사는 경선 일정 연기에 대한 당내 토론을 제안하는 동시에 경선 방식에 대해서도 "싱어게인 또는 트로트 경선 방식의 후보자간 정책 대결을 제안한다"고 했다.

이광재 민주당 의원 또한 경선 일정을 늦춰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는 "코로나가 끝나고 백신 문제에 안정감이 생겼을 때 경선을 시작한다고 하는 것이 국민들에 대한 예의"라고 언급한 바 있다.

박용진 민주당 의원은 예비경선 국민 여론조사를 지지 정당과 관계없이 실시하자고 제안한 상태다. 민주당 예비경선 국민 여론조사는 민주당 지지층과 무당층만 반영하도록 되어 있는데, 무당층에서 국민의힘 등 야당 지지자까지도 여론조사에 참여하도록 하자는 것이다.

여권 빅(Big) 3에 속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 측도 경선 방식 변경이 불가피하다는 데 뜻을 같이한다.

이 전 대표 측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경선 방식은 어떻게 흥행을 일으켜서 민주당이 내년 대선에 승리할 수 있느냐에 모든 게 맞춰져야 한다"며 "후보들이 치열하게 토론하고, 국민에 의해 평가 받고, 그러면서 점진적으로 후보군을 좁혀가는 방식으로 흥행을 유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리그전이나 토너먼트 방식 등으로 자연스럽게 후보를 좁혀간다면 일정이 연기돼야 하는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전 총리 측 관계자도 통화에서 "조만간 대선기획단이 만들어지니, 국민의 참여를 촉진하고, 국민 참여를 통해 경선이 흥행이 성공할 수 있도록 경선 방식 변경을 적극적으로, 전향적으로 고민해야 한다"고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6일 오후 울산 남구 국민의힘 울산시당에서 열린 당원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1.6.6/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한동안 잠잠했던 경선 일정 연기론이 다시 수면 위로 부상하는 데에는 자칫 본선 시작도 전에 흥행 측면에서 국민의힘에 밀릴 수 있다는 위기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윤석열 전 총장이 공개 움직임을 시작하면서 등판이 임박하자 정치권 안팎의 관심이 윤 전 총장에게 집중되고 있는 데다 '30대·0선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이준석 전 최고위원까지 야당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등 여론의 관심이 급속히 국민의힘을 비롯한 야권으로 쏠리고 있어서다.

최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마친 후 "이준석 돌풍은 기성 정치권에 대한 간접적 탄핵"이라며 "기성 정치권이란 국민의힘 뿐만 아니라 우리 당도 포함됐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경선 시기가 다가오자 민주당 초선 의원들 사이에서도 일정 조정에 대한 논의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여권 주자 중 지지율 1위를 달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경선 일정 변경에 반대하는 상황이어서 관련 논의에 힘이 실릴지는 미지수다. 당 지도부 또한 경선룰은 대선기획단에서 논의할 사안이라며 말을 아끼고 있다.

당 고위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경선 일정과 관련해 "지도부에서는 논의하고 있지 않다"며 "대선기획단이 발족되면 거기에서 할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민주당 지도부는 이달 중순쯤 대선기획단을 발족해 경선 방식과 관련한 의견 수렴에 나설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