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5 07:44 (화)
"철근·시멘트·목재 다 부족"…원자재값 상승에 분양가 상승 우려도
"철근·시멘트·목재 다 부족"…원자재값 상승에 분양가 상승 우려도
  • 김용안 기자
  • 승인 2021.06.11 07: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물 공사 현장. (자료사진) © 뉴스1

철근부터 시멘트, 목재까지 건축공사 핵심자재 가격 상승이 계속되자 건설업계에서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유통 가격에 영향을 받는 중소건설사가 최근 자재난에 직격타를 입은 가운데, 상황이 장기화되면 대형사까지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올 초부터 이어진 철근 기근에 중소건설사를 중심으로 공사 중단이 이어지고 있다. 대한건설협회에 따르면 지난 3월과 4월에만 철근·형강 부족으로 멈춘 건설 현장이 43곳에 달했다. 7개 사업장은 시멘트가 주 원료인 레미콘 부족으로, 9개 사업장은 콘크리트파일 부족으로 사업이 중단됐다.

아직까지 대형건설사는 사정이 좀 나은 편이다. 자재 조달 경로가 다양하고, 철강의 경우 유통사를 거치지 않고 제강사와 직접 기준가격에 따라 공급계약을 체결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건설 원자재값이 전반적으로 오른 상황에서 사태가 장기화되면 대형사도 풍파를 피할 수 없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미리 확보한 물량이 있기 때문에 현재 진행 중인 현장은 부담이 없다"면서도 "철근 말고도 시멘트, 목재와 같은 건설 주요 자재값이 크게는 30%까지 올랐고 인건비까지 상승하는 상황이라 하반기나 내년에 신규 착공하는 곳들은 비용 부담이 어느 정도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에 일부 대형사는 제공 자재에 따라 협력사를 분류해 팀을 구성하고 원자재값 인상에 대응할 수 있도록 사전 관리를 하고 있다. 해당 건설사 관계자는 "원자재값 상승을 사전에 인지하고 단가 계약 방식 등을 논의하며 대비하고 있다"며 "100% 대처할 순 없겠지만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업계에서는 원자재값 상승 여파가 전반에 미치면 비용 부담은 피할 수 없다고 내다봤다. 한 대형사 관계자는 "공공발주는 설계변경을 통해 원자재값 상승분이 반영이 되지만, 민간 사업에서는 반영이 되지 않을 수 있다"며 "1000원짜리 공사를 원자재값 900원을 들여 하려고 했는데 990원이 들면 이윤이 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문제가 장기화되면 분양가 상승으로도 번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 대형사 관계자는 "단기로 끝나면 건설사 영업 이익이 줄어드는 선에서 끝나겠지만, 공사 원가가 크게 오르면 자체 사업의 경우 분양가가 오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분양가 통제에 품질 저하 문제로까지 번질 수 있다"고 예상했다.

정부는 건설업계 부담을 덜기 위해 공기연장·공사비 조정 등 조치 가능토록 지침을 시달하고, 철근 구매용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도 검토한다고 밝혔다. 매점매석 등을 철저하게 단속하고, 2분기 철근 생산량도 1분기 대비 50만톤 증가할 수 있도록 공급을 확대하기로 했다.

업계에서는 정부 조치에 '숨통이 트였다'며 환영했다. 하지만 다른 원자재에 대해서도 체계적인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한건설협회 관계자는 "철근 수급이 풀리면 후속 공정에 필요한 시멘트, 목재 등 다른 자재 수요량이 늘어나게 되는데 선제적인 대비가 없으면 철근 수급으로 발생했던 문제들이 버전만 바뀌어 또 발생할 수 있다"며 "주요 원자재에 대해서는 전략물자화하는 등 심도있는 사전 검토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