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5 07:44 (화)
'반도체·미래차'에 승부수…정부 10년간 전문인력 4만명 양성
'반도체·미래차'에 승부수…정부 10년간 전문인력 4만명 양성
  • 김용안 기자
  • 승인 2021.06.12 08: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1차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1.6.10/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정부가 미래의 새로운 성장동력인 미래차와 반도체 등 신산업 전문인력 양성에 사활을 걸고, 집중적인 투자에 나섰다.

1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정부는 전날 열린 '제11차 혁신성장 빅3 추진회의'에서 관계부처 합동으로 '자동차부품기업 미래차 전환 지원전략'을 발표하고, 2030년까지 기존 내연기관 자동차 부품기업 1000개를 미래차 업종으로 전환하는 데 2826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가 발표한 지원전략 중 눈에 띄는 부분은 전문인력 양성이다. 정부 방안에는 기계·전자·소프트웨어(SW) 등 융합형 미래차 전문인력을 5년동안 1만명 육성하겠다는 계획이 담겼다.

이 중 정부는 고급 연구인력에 대한 육성 계획으로 Δ전장부품 제어·자율주행 SW 등 석박사급 신규인력 양성 Δ부품기업 R&D(연구개발)부서 재직자 융합교육 등을 통해 5년간 3800명 양성안을 밝혔다.

현장인력은 융합기술 실무교육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재직자 직무전환을 촉진해 5년간 6200명을 육성하겠단 방안이다.

정부의 이같은 계획은 미래차 분야에서 양적·질적을 두루 갖춘 전문인력 확충을 통해 미래 산업에 대한 경쟁력을 담보하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

실제 문승욱 산업부 장관도 지난 8일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무엇보다 핵심전략산업들의 핵심 중 핵심은 인재"라며 "발전을 이뤄나갈 인재를 어떻게 잘 양성하고 관리해 우리가 초격차를 만들어 가느냐에 포인트를 맞춘 '핵심산업의 브레인 확보전략(가칭)을 연내에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는 앞서 지난 5월 'K-반도체 전략' 발표에서도 반도체 관련 인력양성·관리 강화 방안으로 대학정원 확대, 학사-석·박사, 실무교육 등 전주기 지원을 통해 10년간 반도체 산업인력 3만6000명 육성하겠다는 방안을 밝혔다.

특히 퇴직인력을 활용해 첨단기술분야 특허심사관, R&D 특임교수 등으로 채용을 확대하는 등 재창업 지원 계획도 담겼다. 이는 핵심인력 유출 방지를 위한 관리 강화 방안의 일환 중 하나다.

이와 더불어 정부는 전날 혁신성장 빅3 회의에선 좀 더 구체적인 반도체 전문인력 육성 사업 청사진을 공개했다. 정부가 발표한 'K-반도체 대규모 예타사업 본격 추진방안'에 따르면, 민·관 공동투자 대규모 인력양성 예비타당성 사업이 오는 2023년부터 추진된다.

해당 사업은 지난해 두 차례 예타를 신청했으나 통과되지 못했다. 이에 정부는 사업규모를 기존 3000억원에서 3500억원으로 확대하고, 반도체 인력양성의 중요성과 기업의 인력부족 상황을 고려해 올해 예타를 재신청, 전문인력 육성에 나설 예정이다.

다만 반도체 인력양성 사업의 경우, 빨라야 2년 후부터 육성 가능한 계획이기에 당장의 반도체 인력난을 해소하기엔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일각에서는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