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5 06:43 (목)
경찰, 가상화폐거래소 '비트소닉' 피해자 집단소송 수사 착수
경찰, 가상화폐거래소 '비트소닉' 피해자 집단소송 수사 착수
  • 사회팀
  • 승인 2021.07.07 07: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DB

경찰이 국내 가상화폐거래소 '비트소닉' 투자 피해자들의 고소 사건 수사에 착수했다.

7일 <뉴스1>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지난달 29일 이 사건의 고소인 조사를 진행했다.

집단소송 참여 의사를 밝힌 39명은 지난 5월25일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에 고소장을 제출했으나, 송파경찰서로 사건이 넘어갔다.

앞서 송파경찰서는 지난 2월말 A씨를 사기 등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었다. A씨는 투자금을 받아 잠적한 혐의를 받는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A씨에 대해 강제수사와 2차례 소환 조사를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들은 A씨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업무상횡령·배임), 사전자기록등 위작, 위작사전자기록등 행사 혐의로 고소했다.

피해자 측은 고소장에서 "A씨는 고소인들을 포함한 거래소 회원들로부터 원화 또는 암호화폐를 예치받더라도 이를 반환할 의사나 능력이 없었다"면서 "언론홍보와 사이트 내 공지를 통해 고소인들을 비롯한 불특정 다수의 피해자들에게 '비트소닉 거래소는 안전하게 운영되는 거래소'라고 거짓말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A씨는 회사 계좌로 이체받은 고객의 원화 예치금과 암호화폐, 상장 수수료 명목으로 받은 암호화폐 등을 관리하고 보관할 업무상 의무가 있음에도 개인 소유의 전자지갑으로 이를 수수했다"며 "정당한 출금 요청에도 불응해 예탁금에 대한 반환도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피해자를 대리하는 한상준 법무법인 대건 변호사에 따르면 피해액은 지난 5월11일 기준 약 61억원이다. 한 변호사는 "시세가 변하다 보니 고소장에 5월11일 종가 기준으로 피해액을 적시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