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5 06:43 (목)
"막다른 골목 내몰린 자영업자들, 10명 중 8명 매출 줄었다"
"막다른 골목 내몰린 자영업자들, 10명 중 8명 매출 줄었다"
  • 김용안 기자
  • 승인 2021.07.12 06: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경제연구원 '2021년 상반기 골목상권 현황 및 하반기 전망' 조사© 뉴스1

'코로나19 팬더믹'이 1년 이상 지속되면서 자영업자들이 막다른 골목으로 내몰리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전경련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12일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골목상권 자영업자(521명 응답·6월17일~7월1일)를 대상으로 '2021년 상반기 골목상권 현황 및 하반기 전망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조사 결과 자영업자 10명 중 8명(78.5%)은 올해 상반기 매출액이 전년동기대비 감소했다고 응답했다. 금액 기준으로는 평균 21.8% 감소했다.

업종별 매출액 감소 폭은 Δ옷·화장품·꽃가게 25.8% Δ식당·카페 등 음식점 25.2% Δ노래방·세탁소 등 기타업종 24.9% Δ미용실·피부관리소 24.5% Δ슈퍼마켓·편의점·정육점 등 식료소매점 19.9% Δ부동산·인테리어·자동차수리점 등 19.4% Δ학원(예체능 포함) 16.3% 순으로 집계됐다.

자영업자들은 올해 상반기 매출이 전년대비 감소한 이유에 대해 Δ코로나19 지속에 따른 골목상권 경기 악화(58.2%)를 가장 많이 꼽았다. 뒤이어 Δ같은 상권 내 동일 업종 간 경쟁 심화(16.2%) Δ경쟁 상권 활성화에 따른 상권 침체(15.7%) 순으로 답했다.

자영업자 10명 중 7명(73.5%)은 올해 상반기 순이익이 감소했다고 답했다. 금액 기준으로는 평균 17.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순이익은 매출액에서 원재료비, 인건비, 임대료, 공과금 등의 영업비용을 제한 이익이다.

업종별 순이익 감소 폭은 Δ노래방‧세탁소 등 기타업종 21.5% Δ옷·화장품·꽃가게 20.6% Δ식당·카페 등 음식점 19.7% Δ미용실·피부관리소 19.7% Δ부동산·인테리어·자동차수리점 등 16.1% Δ슈퍼마켓·편의점·정육점 등 식료 소매점 14.8% Δ학원(예체능 포함) 14.2% 순으로 집계됐다.

 

 

 

 

 

한국경제연구원 '2021년 상반기 골목상권 현황 및 하반기 전망' 조사© 뉴스1

 

 

자영업자들은 순이익 감소 원인으로 Δ매출 감소(56.6%) Δ원재료비 상승(13.6%) Δ인건비 상승(13.0%) Δ공과금 상승(7.2%) Δ임차료 상승(6.7%) 등을 꼽았다.

아울러 자영업자의 영업비용 중 가장 큰 부담은 Δ임차료(41.7%)인 것으로 나타났다. 뒤이어 Δ인건비(31.5%) Δ원재료비(12.7%) Δ세금(10.6%) Δ전기·수도 등 공공요금(2.7%) 순으로 나타났다.

골목상권 경기 악화는 일자리에도 악영향을 미쳤다. 조사에 응답한 자영업자의 33.6%는 작년 상반기 대비 고용인원이 감소했다고 답했다. 62.9%는 변동이 없었다. 고용인원이 증가했다고 응답한 비중은 3.5%에 불과했다.

자영업자들은 올해 하반기 경기도 어두울 것으로 전망했다. 응답 자영업자 중 과반인 65.3%가 올해 하반기 매출이 작년 하반기 대비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자영업자들은 경기 활성화를 위해 Δ백신 접종을 통한 집단면역 및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35.2%) Δ최저임금 인상 자제 등 인건비 부담 완화(23.7%) Δ전기·수도요금 등 공공요금 부담 완화(16.5%) Δ보조금 지급·금융지원 등을 통한 신규 창업 활성화(15.5%) 등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자영업자 손실보상제에 대해서는 Δ사회적 거리두기 등 국가 정책으로 인해 발생한 손해를 보전하기 위해 법제화 필요(42.8%) Δ손실보상보다는 세금·공공요금·인건비 부담 완화 필요(31.3%) Δ자영업자 손실 보상은 필요하나 법을 통한 의무화는 불필요(22.1%)Δ손실 보상 불필요(3.3%) 순으로 답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이번 조사가 최근 델타 변이 등 코로나 재확산 이전에 시행주됐음을 고려할 때, 현재 자영업자들이 느끼는 하반기 전망은 더욱 악화됐을 것"이라며 "신속한 집단면역 형성과 거리두기 완화를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면서 최저임금 인상 자제, 공공요금 할인 등 골목상권의 부담을 경감하는 정책도 병행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