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4 08:04 (금)
민주노총 불법집회 수사 막바지…양경수 이어 입건 22명 곧 일괄송치
민주노총 불법집회 수사 막바지…양경수 이어 입건 22명 곧 일괄송치
  • 사회팀
  • 승인 2021.09.07 07: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위반한 다수의 불법시위를 주도한 혐의를 받는 양경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이 6일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며 노조원들을 향해 손을 들고 있다. 2021.9.6/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7·3 노동자대회 등 불법집회를 수사 중인 경찰이 양경수 위원장에 이어 나머지 입건자들도 조만간 송치할 계획이다.

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7·3 불법시위 수사본부는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집시법) 위반 등 혐의로 입건된 민주노총 관계자 22명을 조만간 일괄 송치할 방침이다.

앞서 경찰은 민주노총의 불법집회와 관련해 총 23명을 입건했으며 8월11일 입건자 조사를 완료한 바 있다.

입건자 가운데 양 위원장은 6일 집시법·감염병예방법 위반, 일반교통방해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됐다. 양 위원장은 주최 추산 8000여명이 참석한 7·3 노동자대회를 포함해 지난 5~7월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위반한 다수의 불법집회를 주도한 혐의를 받는다.

양 위원장은 앞서 경찰의 구속영장 신청에 반발해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불출석하고 중구 정동 경향신문사 건물에 입주한 민주노총 사무실에 머물러 왔다.

경찰은 8월13일 구속영장을 발부받아 8월18일 한 차례 집행에 나섰으나 불발됐고, 지난 2일 새벽 기습적으로 진행된 2차 집행에서 양 위원장의 신병을 확보했다.

 

 

 

 

 

6월1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에서 전국택배노동조합원들이 택배 노동자들의 과로사 문제 해결 촉구 집회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1.6.15/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경찰은 6월 영등포구 여의도 일대에서 1박2일간 진행된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조의 상경집회와 7월 '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 비상대책위원회'의 1인 차량시위 관련 입건자들도 조만간 송치할 예정이다.

앞서 경찰은 택배노조 상경집회와 관련해 31명을 입건해 조사를 마쳤으며, 자영업자 차량시위와 관련해 김기홍 공동대표를 입건해 보강수사를 진행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