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1 07:19 (목)
野, 이재명 '대장동 특혜' 논란 특검·국조 요구 '총공세'
野, 이재명 '대장동 특혜' 논란 특검·국조 요구 '총공세'
  • 정치·행정팀
  • 승인 2021.09.23 06: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특혜의혹 관련 긴급기자 간담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2021.9.2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야권은 2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의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과 관련해 특별검사와 국정조사를 요구하며 총공세에 나섰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더불어민주당에 대장동 의혹에 대한 특별검사와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재명 후보도 수사에 100% 동의한다고 밝혔고, 이낙연 후보는 역대급 일확천금 사건이며 국민적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밝힌 만큼, 민주당이 특검과 국정조사에 동의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민주당을 압박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이를 거부하면 이재명 후보가 숨겨야할 비리가 크다는 점을 자인하는 것이며 이 전 대표는 그 비위 의혹을 비호하는 동조세력이 됐다는 사실을 고백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민주당을 겨냥했다.

김 원내대표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 유동규 성남도시개발사장 직무대리 등을 업무상 배임에 의한 특별법 위반 혐의로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정감사 증인으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황무성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윤정수 성남공사 사장 등을, 참고인으로 김경률 회계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번 특혜 의혹과 관련한 핵심관계자 15명에 대해 신속한 계좌 추적도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후보를 향해 "비상식적인 화천대유 대장동 사업에 대해 합리적 의심을 제기하는 야당과 언론에 대응해 '기꺼이 덫에 걸려들겠다'면서 피해자 코스프레를 한다"며 "어이없고 한심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대권주자들도 비판에 가세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외교·안보 분야 공약 발표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국민 상당수가 대장동 개발과 관련해 특정인과 특수관계인이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어마어마한 특혜가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진상규명을 제대로 안 하면 정권연장이 아니라 국민이 심판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검찰과 법무부, 공수처, 감사원, 또 이를 총괄지휘하는 청와대에서 (이번 사건으로) 어떻게 작동되는지 지켜볼 생각"이라며 "그동안 현정부의 사정기능이 돌아가는 것을 보면 다른 진영일 때는 없는 것도 만들어가면서도 자기 진영일 땐 사정기능이 스톱을 한다"고 문재인 정부 사정권력이 '내로남불' 행태를 보인다고 꼬집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화천대유는 이익을 사유화하고 손실은 국유화한 단군 이래 최대 사익편취 사건"이라며 "이 지사는 인허가권을 관리하는 책임자로서 대장동 사건을 치적으로 삼더니 이제와 모른 체 한다"고 비판했다.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특검이나 국정조사는 이재명 후보와 민주당에 '절호의 찬스'"라며 "'모범적인 공익사업'을 증명할 수 있는 기회"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다른 사람을 공격할 때만 사이다의 모습을 보여주지 마시고, 본인이 받고 있는 의혹에 대해 검증받을 때도 시원한 모습으로 당당하게 받으시기 바란다"고 힐난했다.

이 후보는 이날 야당의 특검 요구 등 공세에 대해 "이런 걸 저질 정치라고 한다"며 "(대장동 공공개발은) 객관적으로 봐도 제가 잘한 일이고, 특검이니 국정조사를 하겠다는 것은 정치 쟁점화 해 의심을 확대하고 의혹을 부풀려 공격하겠다는 것 아니냐"고 반박했다.

또 "이미 제가 수사를 100% 동의한다고 해서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그럼 수사기관이 왜 필요하겠나. (수사기관이) 잘못했으면 모르겠지만"이라고 반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