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1 07:19 (목)
우울증 걸린 경찰 5년새 45%↑…매년 20명 안팎 극단선택도
우울증 걸린 경찰 5년새 45%↑…매년 20명 안팎 극단선택도
  • 사회팀
  • 승인 2021.09.28 07: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최근 5년간 우울증을 앓는 경찰관이 약 45%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극단 선택을 한 경찰관도 100명이 넘었다.

2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이은주 정의당 의원이 건강보험공단에서 받은 '2016~2020년 경찰공무원 우울증·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보건일반상담 등 진료 자료'에 따르면, 2016년 777명이던 우울증 환자는 지난해 1123명으로 44.5% 증가했다.

PTSD를 호소하는 경찰도 증가세다. 2016년 24명에서 지난해 38명으로 늘었다. 정신과 상담을 받은 경찰관도 163명에서 214명으로 약 31%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서울과 경기남부 지역 경찰관들이 가장 많은 우울증과 PTSD를 앓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지역 경찰관 중 우울증·PTSD 환자는 2016년 179명에서 2020년 254명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경기남부지역 경찰 환자도 2016년 89명에서 지난해 161명으로 5년 사이 81% 늘어났다.

같은 기간 극단 선택을 한 경찰관은 매년 20명 안팎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청이 제출한 '2016~2021년8월 본청 및 시도청별 자살 경찰관 현황'에 따르면 2016년 27명에서 2017년 22명, 2018년 16명, 2019년 20명, 2020년 24명이 극단 선택했다. 올해 들어서는 8월까지 16명이 이같은 선택을 했다.

모든 극단 선택의 원인이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직무 관련 스트레스를 호소하다가 이런 선택을 한 사례가 적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예방 인력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있다. 경찰관의 극단 선택을 막기 위한 업무를 담당하는 경찰청 부서는 복지지원계다. 현재 이를 담당하는 인력은 경사 1명, 행정관 1명뿐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은주 의원은 "경찰공무원의 자살률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점 등을 감안할 때 경찰청에서 운영하는 자살예방 대책을 재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