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6 07:36 (화)
북한, 신형 지대공미사일 공개…이틀 만에 또 무력시위
북한, 신형 지대공미사일 공개…이틀 만에 또 무력시위
  • 정치·행정팀
  • 승인 2021.10.01 07: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이 새로 개발한 반항공미사일을 시험발사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일 밝혔다. 지대공미사일인 이 미사일의 시험발사는 전날인 지난날 30일에 진행됐다. 국방과학원이 주도해 진행됐으며, 박정천 당 비서가 참관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북한이 전날인 지난달 30일 새로 개발한 반항공미사일(지대공미사일)을 시험발사했다고 1일 밝혔다.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는 이번에도 이를 참관하지 않았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국방과학원은 30일 새로 개발한 반항공미사일의 종합적 전투성능과 함께 발사대, 탐지기, 전투종합지휘차의 운용 실용성을 확증하는 데 목적을 두고 시험발사를 진행했다"라고 보도했다.

시험 발사에는 박정천 당 중앙위원회 비서가 국방과학 부문 지도간부들과 함께 참관했으며 김정은 총비서는 불참했다.

신문은 "쌍타조종기술과 2중 임풀스 비행발동기를 비롯한 중요 새 기술도입으로 미사일 조종체계의 속응성과 유도정확도, 공중목표소멸거리를 대폭 늘인 신형반항공 미사일의 놀라운 전투적 성능이 검증되었다"라고 설명했다.

또 "이번 종합시험이 전망적인 각이한 반항공미사일체계 연구개발에서 대단히 실용적인 의의를 가지는 시험으로 된다"라고 덧붙였다.

신문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이번에 공개된 반항공미사일은 신형 지대공미사일로 보인다. 이는 상공에 있는 목표물을 타격하는 미사일로 '방어용' 성격의 무기체계다.

북한의 이번 미사일 시험발사는 올해 들어 7번 째이자 지난달 28일 이후 이틀 만이다. 김정은 총비서는 이번을 포함해 올해 진행한 무력시위에 모두 불참했다.

북한은 공언한 대로 군사력 증강을 위한 자체 무기 개발을 이어가면서 대외적으로는 저강도 무력시위를 계속하는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총비서는 지난달 29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을 통해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 의사를 밝혔지만 "국가방위력 강화는 주권국가의 최우선 권리"라며 자위적 차원의 무기 개발을 이어가겠다는 의지 역시 표명했다.

지난달만 해도 11~12일 새로 개발한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을 시험발사하고, 15일 8차 당 대회를 통해 조직된 '철도기동미사일연대' 사격훈련 차원의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28일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 미사일 화성-8형을 시험발사했다.

한편 군 당국은 이번 북한의 미사일 발사 사실을 공개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