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9 07:53 (목)
택시 만족도 향상 나선 경기도, 올해 3만7천여 대 서비스 평가
택시 만족도 향상 나선 경기도, 올해 3만7천여 대 서비스 평가
  • 김용안 기자
  • 승인 2021.11.03 07: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만족도 높은 택시 이용환경을 만들고자 시행하는 ‘2021 택시 경영 및 서비스평가 조사’가 곧 마무리될 전망이다.

3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번 ‘2021 택시 경영 및 서비스 평가 용역’은 공정한 평가를 통해 도내 택시 업체 간 자발적 서비스 경쟁을 유도, 도민의 택시 이용만족도를 향상하는 데 목적을 뒀다.

올해는 6월부터 12월까지 도내 191개 법인업체와 31개 시군 개인조합 총 3만7,000여대를 대상으로 택시의 대민 서비스와 경영 상태를 업체별로 평가하고, 평가결과가 우수한 업체에게는 인센티브를 지급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법인업체는 ‘모니터링 조사’, ‘이용자만족도 조사’, ‘경영상태 평가’를, 개인택시조합은 ‘모니터링 조사’, ‘이용자만족도 조사’를 각각 실시해 점수를 합산하는 식으로 평가를 실시한다.

이중 ‘모니터링 조사’는 전문요원이 손님으로 택시에 직접 승차해 살피는 방식으로, ‘이용자만족도 조사’는 하차 승객을 대상으로 설문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친절도, 차내 시설, 노후정도, 운행상태 등을 측정하게 된다.

‘경영상태 평가’는 업체와 관련 공공기관을 통해 수집한 자료를 바탕으로 업체별 경영 상태와 법규준수 여부, 직원 복지지원 실태 등을 종합적으로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도는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상위 30개 법인업체, ▲2019년 평가기준 순위 급상승 3개 법인업체, ▲상위 10개 시군 개인조합을 우수업체로 선정해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다.

법인업체에게는 3억 원의 시설개선 사업비와 4억 원의 우수종사자 복리지원을, 개인조합에게는 3억 원의 우수종사자 복리지원의 인센티브가 각각 내년도에 주어진다.

한편, 도는 조사 활동을 점검·논의하기 위한 용역 중간보고회를 3일 개최한데 이어, 오는 12월 중 최종보고회를 열고 평가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 도내 택시 서비스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구체적 개선·보완점을 발굴할 것”이라며 “이를 토대로 경기도 택시의 향후 발전방향을 수립하고 실현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