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9 07:53 (목)
가보지 않은 길 '위태'…위드코로나 이번주 중대기로
가보지 않은 길 '위태'…위드코로나 이번주 중대기로
  • 사회팀
  • 승인 2021.11.09 07: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시행 후 첫 주말인 7일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이 북적이고 있다. 2021.11.7/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정부가 한국형 위드코로나인 '단계적 일상회복'을 지난 1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했지만,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상황은 여전히 불안하다. 확진자 발생은 우상향 하고 있고, 위중증·사망자 발생도 여전히 높은 숫자를 보이고 있다.

방역 완화의 효과는 대개 일주일에서 열흘 사이에 발생하기 때문에 위드코로나 도입의 본격적인 영향은 이번주 수요일(10일)을 전후해 드러날 것으로 전망된다. 확진자 증가는 이미 예측했지만, 그 수준은 아직 알 수가 없는 상황이라 정부는 이번주 중 확진자 추이를 예의주시한다는 방침이다.

◇6일 연속 주평균 확진 2000명대…사망자·위중증 환자도 '빨간불'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8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760명(지역발생 1733명) 발생했다. 주말 진단검사량 감소로 전날 2224명보다 464명 줄었지만 1주일 전인 11월 1일 1685명 대비 75명, 2주일 전인 10월 25일 1190명 대비 570명 늘어났다.

일시적 증감이 아닌 추세를 보여주는 주간 일평균 국내 발생 확진자는 2164.7명으로 전날 2155.1명보다 9.6명 증가했다. 6일 연속 2000명대다. 접종률 증가로 10월말 1300명대까지 내려갔다가 징검다리 형태의 사회적 거리두기, 이어진 단계적 일상회복 등 방역 완화로 연일 우상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감염재생산지수(1명의 확진자가 2차 감염을 얼마나 발생시켰는지 지표)도 지난 한주간 1.2를 기록해 4차 유행의 시작인 7월 중순 1.32 이후 가장 높은 숫자를 보였다.

단순히 확진자 증가뿐 아니라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발생 지표도 좋지 않다. 11월 1일 위드코로나 도입 이후 8일 0시까지 발생한 사망자는 총 131명으로 4차 유행이 막 시작됐던 7월 한달간 누적 사망자 77명과 비교해도 2배 가까이 많다.

재원중인 위중증 환자 현황은 지난 7월31일 317명으로 300명대로 올라선 이후 101일 연속 300~400명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위중증 환자는 409명으로 3일 연속 400명대를 기록했다.

◇전문가들 "기하급수적 늘어날 수 있어"…정은경 "1단계 안착이 중요"

물론 방역당국과 전문가들 역시 이같은 확진자 증가 자체는 충분히 예상하던 상황이었다. 방역당국도 아직까지는 의료대응이 감당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다만 문제는 아직까지 한번도 가보지 않은 길을 가고 있는 만큼 앞으로 어떤 상황이 벌어질 지 정확하게 예측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위드코로나는 확진자 발생보다 위중증 환자·사망자 발생을 중심으로 방역 조치를 취하는 방식이지만, 확진자 발생 자체가 위중증 환자·사망자 발생의 선행지표로서 의미를 갖기 때문에 완전히 무시할 수는 없다.

최원석 고려대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정부의 계획대로라면 5000명 정도 확진자가 발생한다고 해서 문제가 되진 않겠지만, 그 정도 수준이 지속되면 그때는 문제가 될 수 있다"며 "기하급수적으로 확진자가 늘어날 수 있는 시점이 3000명인지 5000명인지 알 수 없다. 그런 수준이 되면 또 다른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정재훈 가천대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도 "확진자가 어느정도로 늘어날 지 예상하기 어렵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며 "이번주가 위기 대응 계획이나 속도 조절에 있어서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확진자 발생은 주말 검사량 감소로 일요일부터 화요일까지는 다소 감소했다가, 회복된 검사량의 결과가 나오는 수요일부터 확진자 발생이 크게 늘어난다. 정부는 이번주도 화·수요일(9~10일) 확진자 발생의 추이를 지켜본다는 입장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8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정책질의에서 "일정대로 (단계적 일상회복을) 진행하더라도 안전한 상황으로 가야한다"며 "1단계를 성공적으로 잘 안착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