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6 08:13 (금)
수원시, ‘공정무역’ 확산 위해 적극 나선다
수원시, ‘공정무역’ 확산 위해 적극 나선다
  • 김용안 기자
  • 승인 2021.11.11 07: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대학교 박물관·수원시 청소년재단, 공정무역 실천기관 추진 선포

‘공정무역도시’ 재인증을 준비하는 수원시가 지역 내에 공정무역을 확산하기 위해 두 팔을 걷어붙였다.
 
수원시는 최근 경기대학교 박물관, 수원시청소년재단 등 2개 기관의 ‘공정무역 실천기관’ 추진을 이끌었다. 지난 10월 29일 추진 선포식을 한 두 기관은 공정무역 인증을 준비해 내년 공정무역 실천기관 심사를 신청할 예정이다.
 
‘공정무역’은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간 불공정 무역구조로 인해 발생하는 부의 편중, 환경파괴, 노동력 착취, 인권침해 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개발도상국 생산자에게 유리한 무역조건을 제공하는 무역 형태를 말한다.
 
수원시는 2020년 10월 13일, 국제공정무역마을위원회의 한국 인증기관인 한국공정무역마을위원회로부터 국내 10번째 공정무역 도시로 인증받았다. 인증 기간은 2년이다.
 
2019년 10월 공정무역 마을 운동을 시작한 수원시는 지난해 3월 ‘공정무역지원 조례’를 제정하며 공정무역도시를 만들기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
 
또 민·관 협력기구인 ‘수원시공정무역위원회’를 구성하고, 공정무역상품 판매처 70여 개소를 확보했다. 수원지역 10여 개 민간단체도 ‘수원공정무역협의회’를 구성에 공정무역 운동에 힘을 보탰다.
 
공정무역도시 인증을 받으려면 ▲공정무역을 지지하고, 공정무역 제품 사용을 지원·촉진하는 조례 제정 ▲지역 매장, 카페, 음식점, 단체 급식 등에서 공정무역제품 사용하거나 판매 ▲지역에 공정무역 인증받은 대학, 학교, 종교기관, 실천기업, 기관 보유 ▲미디어 홍보, 대중의 지지를 받기 위한 교육·캠페인 등 홍보활동 ▲지역 단위로 공정무역위원회 조직, 공정무역마을 지위 달성을 위해 노력 등 5대 목표를 충족해야 한다.
 
재인증을 받으려면 초기 인증 때보다 공정무역 제품을 사용·판매하는 곳이 늘어야 하고, 공정무역 인증을 받은 기관이 추가돼야 한다.
 
경기대학교 박물관과 수원시청소년재단이 공정무역을 실천해 인증을 받으면 지역 내 ‘공정무역 인증 기관’은 3개소로 늘어난다.
 
수원시는 관내 기관에 꾸준히 ‘공정무역 실천기관 추진’을 독려해 공정무역 인증 기관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공정무역 활성화를 위해 실천기관 추진에 나서주신 경기대학교 박물관과 수원시청소년재단에 감사드린다”며 “공정한 가치와 따뜻한 소비가 수원시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