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0 08:11 (목)
새해부터 금리인상? 14일 금통위 주택시장 3차 '후폭풍'될까
새해부터 금리인상? 14일 금통위 주택시장 3차 '후폭풍'될까
  • 김용안 기자
  • 승인 2022.01.04 07: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새해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금리인상 가능성이 커지면서 부동산시장의 끼칠 영향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3월 기준금리 인상설이 확산하고 있는 데다 한은 총재도 재차 인상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내달까지 기준금리를 1.5%까지 상향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일각에선 지난해 2차례 금리인상 전후로 집값이 둔화세를 보였다는 점을 고려할 때 1분기 부동산지표도 우하향 기조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한다.

4일 업계와 정부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주열 한은 총재는 신년사를 통해 "완화 정도의 추가 조정(기준금리 인상) 시기는 성장과 물가 흐름을 자세히 점검하는 가운데 금융불균형 상황과 주요국 통화정책 변화의 영향을 함께 짚어가며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 총재는 "특히 그간 높아진 물가와 기대인플레이션이 상호작용하여 물가 오름세가 예상보다 길어질 가능성은 없는지 잘 살펴보아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 관계자는 "이 총재가 거론한 물가와 주변국의 통화정책 변화는 모두 테이퍼링(자산 긴축)과 금리인상을 향하고 있는 만큼, 이 총재의 발언은 사실상 국내 기준금리 인상에 속도를 내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실제 최근 해외금융시장에선 연준의 3월 금리인상설이 힘을 얻고 있다. 지난해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끝난 후 11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 상승률이 전년 대비 5.7%를 기록, 39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금리정상화를 서두르고 있다고 분석한다.

금융권 관계자는 "연준의 테이퍼링 속도는 물가 등의 지표가 급등하면서 매번 빨라지고 있다"며 "한달 뒤엔 3월에 인상을 단행하는 것이 늦다는 이야기가 나올 수도 있다"고 전했다.

국내 상황도 마찬가지다.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해 소비자물가지수는 102.50(2020년=100)으로 1년 전보다 2.5% 상승했다.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한은의 물가 목표치인 2%를 넘은 건 2012년(2.2%) 이후 9년 만이다. 국내에 유입된 투자금의 이탈을 막기 위해선 이달의 금리인상은 미룰 수 있는 수준이 아니라는 분석도 나온다.

한은의 금리인상 신호가 뚜렷해지면서 부동산시장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8월 첫 금리인상으로 매매심리와 아파트값이 둔화하고, 11월 2차 인상이 유력시됐던 10월부터 서울의 실거래가격이 하락세로 돌아섰다"며 "지금은 서울 도심도 집값이 내려가고 있는 가운데 1월 인상은 아파트값 낙폭을 확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다른 관계자는 "하락세가 뚜렷해질수록 거래심리는 더 냉각될 수밖에 없다"며 "주택거래가 희소한 연초라 부동산 지표상 우하향 기조는 더 짙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거래심리는 3월 대선 이후를 기점으로 평가해야 한다는 분석도 나온다.

송승현 도시와경제 대표는 "금융권의 올해분 대출총량이 확보되면서 대출 가뭄에 의한 실수요자의 거래위축은 소폭 해소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 랩장은 "당정이 양도소득세 완화 등을 3월 대선 이후 재검토한다는 견해를 내놓았다는 점에서 실거래가 하락을 별론으로, 양도세만큼 가격을 낮춘 아파트 거래가 3월 이후 활성화될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