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0 08:11 (목)
공수처, '김학의 불법출금' 공익신고자 통화내역 조회
공수처, '김학의 불법출금' 공익신고자 통화내역 조회
  • 사회팀
  • 승인 2022.01.05 06: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공수처의 야당 대선 후보 및 국회의원 등의 통신기록 조회 논란에 대한 현안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12.30/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와 수사 외압 의혹을 공익신고했던 부장검사의 통화 내역 등을 조회한 것으로 파악됐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는 지난해 8월께 장 부장검사의 통화 내역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이용 내역 등을 확인했다. 통화·SNS 내역 등을 확인하려면 법원의 영장이 필요하다.

이성윤 서울고검장의 공소장 유출 의혹 사건을 조사하는 공수처는 장 부장검사를 참고인 신분으로 기재한 통신영장을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아 해당 자료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고검장의 공소장은 지난해 5월께 보도됐다. 대검 감찰부도 장 부장검사에 대해 감찰을 벌였으나 유출자로 지목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장 부장검사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내가 (공소장을) 유출한 사실도 없고, 대검 감찰부에서도 혐의 없다고 한 사안인데 8월달에 공수처가 재차 수사를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피의자나 피내사자가 아닌데 어떻게 혐의를 구성해 통신영장을 받았는지, 그 과정에서 적절치 않은 내용이 기재돼 있는지 등을 확인하려고 정보공개를 청구할 예정"이라고 했다.

그는 공수처로부터 직접 해명을 요구했지만 수사와 관련돼 상세한 내용을 일체 말할 수 없다는 답변만 들었다고 했다.

장 부장검사는 또 김진욱 공수처장을 직권남용으로 고소·고발할 방침이라고 했다. 그는 "공수처에 참고인에 대해 무차별적으로 수사를 하면 사찰이고, 혐의가 있으면 자신있게 피의자로 입건하고 책임을 지라고 말을 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