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0 08:11 (목)
수도권 집값 경기·인천부터 떨어지나…두달새 매물 11%·13% ↑
수도권 집값 경기·인천부터 떨어지나…두달새 매물 11%·13% ↑
  • 김용안 기자
  • 승인 2022.01.12 06: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광주시 남한산성에서 바라본 수도권 아파트 단지의 모습. 2021.1.24/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수도권 아파트값이 하향 안정세를 보이는 가운데 매물도 증가세다. 서울보다는 경기와 인천을 중심으로 매물이 쏟아지면서 수도권 외곽 지역의 하락세가 가팔라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12일 부동산 빅데이터업체 아실에 따르면 11일 기준 수도권 아파트 매물은 14만9526건이다. 지역별로 Δ서울 4만5170건 Δ인천 1만8192건 Δ경기 8만6164건이다.

수도권 아파트 매물은 최근 증가세다. 두 달 전보다 7.9%(1만908건) 늘었다.

매물 증가세는 서울보다 인천, 경기가 확연히 높았다. 같은 기간 서울은 37건에 불과했으나, 인천과 경기는 각각 2159건(13.5%), 8712건(11.2%)에 달했다. 최근 수도권 아파트 매물 누적은 서울이 아닌 인천, 경기에서 나타난 현상인 것이다.

이는 최근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과도 비슷한 흐름이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률은 두 달 전보다 0.23%포인트(p) 축소, 0.03%까지 둔화했다. 같은 기간 둔화폭은 서울보다 인천, 경기가 가팔랐다. 서울은 0.15%에서 0.03%로 0.12%p 줄었고, 인천과 경기는 각각 0.3%p, 0.27%p로 집계됐다.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인천, 경기 중에서도 외곽 지역은 매물 누적과 집값 둔화가 동시에 나타나고 있다.

수도권에서 최근 두 달간 매물 누적 속도가 가장 빠른 곳은 용인 처인구로 한 달 전보다 57.1%나 증가했다.

처인구 A 공인중개업소 대표는 "호가가 크게 하락하지는 않았는데 매물 소진이 안되고 있다"며 "매수세가 없어 매물 해소는 당분간 어려워 보인다"고 전했다.

용인 처인구에 이어 시흥(38.9%), 광주(29.4%), 양평(22%), 수원 팔달구(21.5%), 양주(20.1%), 부천(19.8%), 의왕(18.9%), 오산(18.9%), 남양주(18.4%) 등이 뒤를 이었다. 인천에서는 송도국제도시가 있는 연수구가 17.8% 증가했다.

부동산업계는 이들 지역이 수도권 아파트값 하락 전환 트리거가 될 것으로 봤다. 외곽 지역을 중심으로 하락세가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관측했다.

대표적인 곳이 의왕이다. 지난해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호재로 급등한 지역인 의왕은 최근 3주간 집값 상승세가 멈췄다. 의왕 아파트값이 보합을 기록한 것은 2019년 8월 이후 2년4개월 만이다.

GTX C노선 인덕원역 신설 소식에 '인덕원 푸르지오 엘센트로' 전용 84㎡는 16억3000만원까지 치솟기도 했다. 현재 호가는 16억원에서 18억원까지 나와 있으나, 매수세가 없어 거래 가능성은 낮다는 게 현지 중개업소의 설명이다.

포일동 B 공인중개업소 대표는 "문의가 가끔 오는데 호가를 듣고는 더 이상 연락이 없다"며 "아직 급매도 뚜렷히 없어 거래 가능성은 없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