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9.2.20 수 08:53
HOME 정치
신동지구 행정구역 경계조정 '기싸움'수원시 "반정동 수원으로 편입 제안에 화성 묵묵부답"
화성시 "일방적인 통보 아닌 합리적인 대안 우선해야"

   
▲ 환지방식의 도시개발사업이 추진되는 신동지구(25만 1천666㎡·1천522세대) 내 화성시 반정동 행정구역 4만 4천374㎡(지도 빨간 부분)이 포함되면서 행정구역 조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수원시와 화성시가 신동지구 도시개발사업에 화성시 반정동 행정구역도 포함해 개발키로 함에 따라 양 시간 행정구역 경계조정이 불가피해 보인다. 하지만, 양 시는 행정구역 경계조정의 필요성을 인정하면서도 협의점을 찾지 못한 채 신경전만 벌이고 있다는 지적이다.

16일 수원시와 화성시에 따르면 수원시와 화성시는 지난해 11월 환지방식의 도시개발구역으로 지정된 신동지구(25만 1천666㎡·1천522세대) 내 화성시 반정동 행정구역 4만 4천374㎡를 포함해 개발키로 했다.

이에 따라 화성시는 이 부지의 용도지역을 기존 보존용지에서 시가화 예정용지로 바꾸는 '화성시 2020도시기본계획변경안'을 도에 상정, 지난달 15일 승인받았다.

옆으로 눕힌 부채꼴 모양의 한 귀퉁이가 잘려나가는 기형적인 구조로 개발될 뻔한 신동지구가 제모습을 찾게 된 셈이다. 수원시는 기존 사업부지 25만 1천666㎡에 반정동 4만 4천374㎡를 포함한 구역지정 및 기본계획수립 용역을 다시 추진, 2012년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특히 수원시는 신동지구로 생활권이 묶임에 따라 개발구역에 포함될 화성시 행정구역을 수원시로 편입하고자 지난 2006년부터 3차례에 걸쳐 행정구역 경계조정안을 화성시에 제안했다.

하지만, 화성시는 이를 거부했다. 수원시는 지난 2007년 6월과 지난해 1월 장지동이나 고색동 일대와 반송동 행정구역을 맞교환하자고 화성시에 다시 제안했으나 이 역시 거절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화성시가 아직 제안에 대한 공식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다"면서 "각기 다른 행정구역에 따른 주민 불편이 없도록 시설물이 경계지역에 겹치지 않도록 설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화성시는 행정구역 편입은 불가피하다면서도 합리적인 대안 모색이 선행돼야 한다며 수원시의 일방적인 편입 통보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화성시 관계자는 "행정구역 조정이 문서 한두 번 보낸 것으로 끝날 일이 아닌데 수원시는 구체적인 협의도 없이 공문만 2~3차례 보내왔다"면서 "행정구역 편입에 따른 문제점과 합리적인 절차 등에 대한 진지한 논의가 우선돼야 할 것"이라고 반대 이유를 밝혔다.

이처럼 양 시간 소모적인 기싸움을 벌이는 가운데 그 피해는 고스란히 해당 주민들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어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신동지구는 애초 구역지정에서 제외한 화성시 반정동 행정구역이 포함되면서 개발계획이 1여 년 이상 늦어진 만큼 도시개발사업에 차질을 빚지 않도록 조속히 협의점을 찾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