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8.1.19 금 07:56
HOME 사회
"친환경 항공산업으로 세계 공략을"김두만 항공대교수, 경단련 회의서 강조

   
▲ 지난 18일 경기도경제단체연합회(회장 이중구)가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 16층에서 ‘경기도 항공산업발전 방안’이란 주제로 제33회 경기도경제활성화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친환경ㆍ고효율 항공 기술개발로 세계 시장 공략해야한다.”

첨단 기술의 총화로 국가브랜드와도 직결되는 항공 산업의 발전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경기도경제단체연합회(회장 이중구)는 지난 18일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 16층에서 ‘경기도 항공산업발전 방안’이란 주제로 제33회 경기도경제활성화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김두만 한국항공대 항공우주 및 기계공학부 교수는 주제 발표를 통해 “항공산업은 국가의 기술수준과 산업 역량을 종합적으로 구현하는 국가 기술역량의 총화”라며 “그만큼 높은 생산유발효과와 고부가가치, 질좋은 고용을 유발하는 선진국형 지식기반 산업”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긴 개발주기와 기술 장벽, 어마어마한 초기 투자비용 등 진입장벽이 높은 만큼 항공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서는 국가 차원이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한국의 항공산업은 세계 16위로 전 세계 항공산업의 0.5%를 차지한다.

세계 항공산업 시장 규모는 2008년 4,300억달러에서 오는 2020년 7,000억달러로 연 4% 성장이 전망되고 있다.

김 교수는 “미국의 전기비행기 개발 등 최근 세계 항공산업은 친환경⋅고효율 기술개발에 주력하고 있다”며 “차세대 교통수단으로 항공산업이 떠오르고 있는 만큼 IT기술과 융합한 차세대 항공기 개발이 우리나라 항공산업의 미래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김 교수는 경기도 항공산업의 발전 방안으로 현재 경기도가 보유하고 있는 항공 관련 산업 기반의 적극적인 활용과 중앙 정부의 항공산업 육성 계획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을 제안했다.

현재 경기도에는 약 1만5,000여개의 반도체와 전자정보기기, 소재산업, 정밀기기 등 지식기반 제조업체(수원, 성남, 부천 등)와 대한항공의 엔진정비 본부 및 전용 시설(부천), 국내 최고수준의 항공우주 특성화 대학인 한국항공대학교(안산)가 위치해 있다.

또 앞으로 항공우주 IT지원센터(고양)와 김포항공산업단지(헬리콥터 운항 정비 개조 부품생산)등도 설립될 예정이다.

김 교수는 “도의 항공산업은 약 3억달러 규모로 국내 항공산업의 0.1% 수준에 불과하지만 항공산업을 이용하는 인적 인프라와 관련업체 현황 등 소프트웨어 측면에서는 최고 수준”이라며 “이러한 기반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타 지자체와 차별화된 경기도만의 전략을 수립한다면 세계적으로 뛰어난 항공 산업 육성도 꿈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참석자 간 종합토론에서는 ▲비행장 설립 허가 등 항공산업 기반 마련 ▲항공부품산업 지원 ▲중소기업의 소형비행기 생산 기반 마련 ▲김포항공산업단지 애로사항 해결 ▲지역별 에어쇼 연합 개최를 통한 행사의 질 향상 ▲올해 에어쇼에 육⋅해⋅공군 동시 참가 등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김문수 지사를 비롯해 김기선 경기도의회 경제투자위원장, 방기성 행정 2부지사, 박해진 경기신용보증재단 이사장, 박윤환 한국무역협회 경기지역본부장, 장세풍 한국로스트왁스 회장, 정우영 한성ILS 대표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Copyright ⓒ 수원일보 & Suwon.com

김영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