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선자들은 국민의 뜻을 읽어야
당선자들은 국민의 뜻을 읽어야
  • 김경호 기자
  • 승인 2004.04.15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의 시각] 정치개혁, 경제개혁, 부패 추방 등을 이뤄야... 대통령 탄핵 중단해야

이번 제17대 총선은 그야말로 국민이 무엇을 원하는 지를 분명히 밝힌 결과였다.

진보정당인 민주노동당이 50년만에 처음으로 국회에 진출한 것도 뜻 깊은 일이지만 바로 국민들의 정서가 반영된 결과였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주는 바가 크다.

기존 보수정치에 한계를 느낀 국민들은 보다 깨끗하고 투명한 진보정당에 그 힘을 실어준 것이다.

또 차떼기 정당, 탄핵정당, 지역정당 등에 대한 국민들의 의사가 바로 투표결과로 이어졌다.

한가지 이번 투표에서 아쉬운 것은 영남권에서 지역색을 주장한 한나라당에게 몰표를 준 것이다.

더군다나 색깔논쟁과 지역지지 기반을 주장하면서 과거에 대한 청산을 하지 않은 정당에게 몰표를 준 영남권은 비판받아 마땅하다.

반면 기존 DJ의 표밭 혹은 호남정당, 지역정당으로 추구했던 민주당은 참패했다.

보수와 중도 우파를 자칭하면서 지역지지 기반을 장악하려 했던 자민련도 참패했다. 

호남권과 충청권은 지역정당에 표를 주지 않았다. 

이곳에서는 우리나라 정치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개혁성과 정당의 투명성에서 찾아야 한다는 데 인식을 공유한 것이다.

국민들은 이번 총선에서 여대야소를 만들었다. 그것은 기존 부패한 정당에 대한 심판을 요구한 것이다.

또 대통령 탄핵을 즉각적으로 중단해 국정혼란을 막고 지난 16대 국회에서 발목잡힌 개혁을 추진하라고 지지표를 던졌다.

국회는 입법부이다. 국회의원 개개인이 법을 제정하는 기관인 셈이다.

그러므로 이번 17대 국회에서는 친일청산 특별법의 개정과 국민소환제 도입, 선거법 개정 등 각종 법안을 새로 만들고 고쳐야 한다.

또 당선자들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해야 할 것은 바로 상식이 통하는 사회를 만들어 가야 한다는 것이다.

각 정당들은 이번 총선을 앞두고 국민에게 정책을 약속한 바 있다. 그 약속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 기존처럼 당리당략을 내세우고 국회를 싸움판으로 만들어서는 안된다.

정치개혁, 부정부패 추방, 경제개혁 등 갖가지 국정현안에 앞장 서서 국민의 올곧은 대표가 되어주길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