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 인터넷신문- 일간지 최초 온라인 전환 신문
updated. 2019.4.19 금 08:12
HOME 교육문화
'시와 음악이 있는 밤'수원시 주최 다음 달 11일 수원야외음악당서 개최

"주옥같은 시를 성우들의 목소리로 듣는다."

수원을 대표하는 문화축전으로 자리매김한 '시와 음악이 있는 밤' 행사가 열린다. 

수원시 주최로 올해로 5회째를 맞은 이번 행사는 다음 달 11일 오후 7시30분께 수원야외음악당에서 펼쳐진다.

이번 행사에는 성우 12명, 가수 4명(박효신, 이동원, 마야, 신승훈), 시인 2명이 출연해 국내 시인의 주옥같
은 시 13편을 낭송하고 성악 및 대중가요 등도 함께 한다.

사회는 전문MC 김승현씨가 맡았고 김명인 시인과 나희덕 시인이 직접 나와 자작시 '구름정거장' '푸른밤'을 각각 자신의 음성으로 들려준다.

이날 행사에 참여하는 성우들은 각 방송사에서 활동하고 있는 전문인들로 귀에 익은 목소리도 만나게 된다.

이날 낭송되는 시들은 가정의 시, 자연의 시, 사랑의 시 등으로 성우들의 목소리로 낭송된다. 

수원시 관계자는 "각박한 생활로 점차 정서가 메말라 가는 현대인들에게 마음의 여유를 찾고 예술적 감성을 새롭게 하기 위해 '시와 음악의 밤'을 개최하게 됐다"고 말했다. 
 

Copyright ⓒ 수원일보

icon인기기사
독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당분간 한시적으로 댓글 기능을 중지합니다. [자세히 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