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06:42 (금)
금융소외계층 실질적 자활 돕는다
금융소외계층 실질적 자활 돕는다
  • 김성우 기자
  • 승인 2011.07.21 16: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지원 네트워크 구축

▲ 21일 오전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경기도청에서 열린 '서민금융지원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서약서에 서명을 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서상목 경기복지재단 이사장, 김문수 경기도지사, 이종휘 신용회복위원회 위원장)

경기도는 자활의지가 있으나 과중한 채무와 신용불량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금융소외계층을 위해 신용회복위원회와 함께 채무조정·신용회복을 지원한다.

도는 21일 김문수 도지사와 이종휘 신용회복위원회 위원장, 서상목 경기복지재단 이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서민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신용회복위원회는 경기도 무한돌봄센터 내에 금융 상담 창구를 운영해 도내 금융소외계층에 대한 금융컨설팅을 도맡을 예정이다.

이로써 경기도무한돌봄센터는 자산관리공사, 미소금융, 신용회복위원회 등 서민금융 3대 기관과의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금융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전환대출, 창업자금지원, 신용회복 등 맞춤형 서민금융지원을 할 수 있게 됐다.

김 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맞춤형 서민금융 컨설팅은 취약계층의 근본적 빈곤원인을 해결해 이들의 실질적 자활에 든든한 조력자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