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국내 병원 러시아 진출 물꼬 터
경기도, 국내 병원 러시아 진출 물꼬 터
  • 이화연 기자
  • 승인 2012.03.07 14: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러시아 현지에 한국형 건강검진센터 문 열어

경기도가 국내 병원의 러시아 진출 물꼬를 텄다.

도는 6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관동의대 명지병원, 러시아연방 프리모르스키州(이하 연해주) 정부, 러시아 국립 연해주 모자보건병원과 보건의료 분야 발전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MOU는 보건의료 분야 발전을 위한 상호 공동노력의 일환으로 의료인 연수 등 인적교류, 의료정보시스템 인증 및 수출입 지원, 중증 및 응급의료시스템 발전 등 보건정책 교류, 의료관련 연구 및 심포지엄 지원, 공공 의료기관 등 러시아 내 현지 의료기관 설립에 대한 지원 등의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이번 방문기간 중 명지병원은 국내 의료기관 최초로 러시아 국립 연해주 모자보건병원과 합작으로 블라디보스토크에 한국형 종합건강검진센터를 설립하고 8월에 문을 열기로 정식 계약을 체결했다.

체료모흐바이야에 위치한 국립 연해주 검진센터 건물 1층에 1,000㎡ 규모로 들어서게 될 명지국제건강검진센터(가칭)는 MDCT를 비롯한 다양한 진단장비와 시설을 갖출 예정이다. 이곳에는 한국에서 의사와 간호사 등의 의료진을 포함한 5명의 운영인력을 파견하고, 25명의 현지 인력을 포함하여 총 30명이 근무한다.

도는 이번 협약에 따라 참여 의료기관의 안정적인 해외진출을 지원할 뿐 아니라, 국제적 수준의 건강검진센터 설립으로 오는 9월 블라디보스토크 APEC 정상회의를 앞두고 한국의 선진 의료시스템을 세계에 선보이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용연 도 보건복지국장은 "연해주 정부와의 MOU 체결을 계기로 보건산업분야 협력과 교류가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